토론광장(논객방)
미국, 선제타격 강경론 확산.
 용바우_admin
 2017-03-23 18:01:18  |   조회: 1651
첨부파일 : -
미, 선제타격 강경론 확산.

*. 전략적 인내는 끝났다.

*. 북한은 지난 수년간 미국을 갖고 놀았다.

*. 북핵및 미사일 포기하지 않는한 대화는없다.

*. 김정은은 매우매우 나쁜행동을 하고있다.

*. 북한에 대한 모든옵션을 검토한다.


*. 3월22일 이스라엘 네타냐후 총리와 시진핑이 정상회담을 하고 중국은

대규모 경제협력을 하겠다,이사라엘은 하나의 중국을 지지하겠다고 했다.

*. 이스라엘은 북한이(중동문제) 눈에 가시다, 미국을 돕는 회담이 아니었는지?


*. 영국 의사당앞 테러발생에 트럼프 대통령은 메이총리에게 협조전화를 했다.

*. 사드핑게로 중국관광객 차단은, 중국인들의 한국 시위문화 학습이 두려운것이다.


최강의 미국 전략자산 한반도지역에 배치완료 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궤멸작전을 적극 지지한다.
2017-03-23 18:01:18
175.192.103.1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389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549
1849 유승민후보가 4%의 촤하위권인 이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25 1973
1848 * 뭉치면 살고,흩어지면 죽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25 1593
1847 서울역광장에서의 대역전극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23 1731
1846 <성명서> 홍유남조, 보수우파 네 후보는 대동단결하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21 1584
1845 홍준표 후보의 5.18인식 수준에 통곡한다HOT 만토스_ - 2017-04-21 1812
1844 남재준의 5.18 시너지 효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20 1595
1843 조원진은 박근혜와 '교감'했는가?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9 1627
1842 <성명서> 홍준표, 남재준, 조원진은 애국심을 밝혀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9 1646
1841 안철수후보 밀리고 있다. 만회하는 유일한 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8 2274
1840 홍준표는 왜 7%인가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8 1568
1839 이것이 대한민국 보수우파 대통령 후보다!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7 1883
1838 세월호침몰책임과 뇌물죄는 마땅히 삭제되어야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6 1708
1837 6.25전쟁도 모르는 2030세대를 미혹하며 선동하지말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5 1578
1836 안철수후보가 대선에서 꼭 승리해야만 하는 이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5 1554
1835 쪽박은 깨졌다, 그렇다면 깃발을 들어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3 1495
1834 미국은 하나님이 움직이신다. 절대 과소평가하지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3 1936
1833 고영태체포는 적법, 결코 검찰을 원망하지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3 1659
1832 전쟁의 징후는 벚꽃처럼 만발했다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3 1430
1831 5인의 후보중, 가장위험한 인물은 문재인후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2 1797
1830 조원진 의원과 박사모의 코미디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1 167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