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이혜훈의원(바른정당)에게 한마디 .........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7-03-22 17:00:35  |   조회: 1729
첨부파일 : -
이혜훈의원(바른정당)에게 한마디 .........


필자가알기로는 이혜훈의원은 하나님을섬기는 크리스쳔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오늘경악스런 한 장면을목격했다.....무어시라?...검찰에 불려가서 밤을꼬박 새우고 성실히 도를넘을 정도로 성실히 검사님이라고 호칭하면서 까지 아침 6시가넘도록 정말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


이것은 말할필요도 없이 박대통령께서 완전히 너무나도 검찰의 예우에 감동되어 아마도 있는 힘을 다 하여 검사님의 질문에 답변과 설명, 그리고 이유있는 해명을 정말 충실히 수행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는 그 누구도 이의를 재기하지못하리라.


자, 본론으로 들어간다. 이혜훈 의원에게 질의한다..다른 의원들이 박대통령에게왈가왈부 하는것을보고 일침을 가하지는 못할망정,지금 무얼 시비하자는건가?....할말 있으면 나필자하고 쟁론 하자.


비크리스쳔도 아닌 크리스쳔으로써 아무리 박대통령이 이혜훈의원에게 껄끄러운 원수같은 존재라고 하자.어찌하여 잊었는가?..즉, 우리 서로 사랑하자, 예수님은 사랑이시라, 첫째 계명은 사랑이라


이혜훈 의원은 무늬만 크리스쳔인가?...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라 하였거늘 어찌하여 선으로 악을이길랴 하지아니하며, 어찌하여 바른정당 안에서 하나님을 모르는 의원들이 그리도 많은데,
솔선수범하나 하지아니하고, 이빨빠진 호랑이가 되어버렸다고 박대통령을 그렇게 미워하면 쓰겠는가? 이혜훈 의원이나, 유승민 의원이 그리고 이빨빠진 호랑이가 되었다고 벌써부터 깔보는데....그러면 결코 안돼지, 그 누구덕에 현제 국회의원이 되었는가?>....민족의 아버지 박정희대통령이 아니셨던가?.....우리 친박단체에서 이빨빠진 호랑이라도 현대식 인프란트 를 멋들어지게 해드리면 되지
무엇이 걱정인가?....이혜훈의원, 귀가 있으면 잘 들어보라우...Listen to me carefully, She is not
paper Tiger anymore.....Do you understand it?.....My dear Madam Lee Ha-iHoon.....

내가 보기에는 검찰에서 예우를 깍듯이 차리고 비록 영오의 몸이 될수도 있는 전직 대통령을 그,렇게 같은 여성으로써 위로를 못할망정, 시기심에 불타는안칼진 이세밸 처럼 지금 무얼 하자는것인가?. 저기 아합왕의 아내 **이세벨(왕상16:29-31)이 갑짜기 되어버렸는가?.......


왜 기적을 행하는 엘리야 선지자와 대결하여 바알 선지자 450명,과 아세라 선지자 400명을 전멸당한 그 기적을 잊었는가?.....교회 문지방만 들락거린다고 크리스쳔이란 말인가?....*바른정 당* 하나 제대로 정화시키지못하고. 김무성의원같은 대도(큰 도둑)를 옹호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답하라.


얼마든지 반론이 있으면 빨리 나와 함께 쟁론하자. 하나님을 제대로 모르고 우상사신한테 빠져서 국정농단이란 초유의 사태까지 오게 만든것은 박대통령만 비난할게 아니라 이땅의 우리 크리스쳔의 책임 또한 무겁다는것 깨닫지못하고, 이제와서 검찰을 나무래?.....시기질투의 독부 이세벨을 닮았는가?....그렇다 고 왜 말못하는가?.....왜 이혜훈의원은 하나님 만큼이나 완벽한 존재인가?....


어찌하여 하나님을 섬기는 믿는 자로써 회게의 눈믈을 흘려야 마땅하거늘, 이제와서 검찰을 나무라고 박대통령을 나무란다고.......수댜쟁이 일부 모리배 정상배들과 야합하여 이제와서 무엇이라?..여왕마마로 모신다고?....그래 그들의 고도화된 전략이자 전술인것을 모르는가?....어찌하여 그렇개 아둔한가?.....솔로몬의 지혜를 잊었는가?....박대통령이 감동감화 받아서 술술...모든것 고백하게 만드는 검찰당국의 고도의 전략이자 전술이라는것을..모르는가?.....그것이 적중 되고 있지않는가?......
.

교회 권사면 권사다워야지......어디 검찰에서 예우를 갖츤것을 고맙고 칭찬은 못할망정 잘투를 해?
당산같은 그리스쳔이 있기에 이땅의 모든 크리시쳔이 사이비 라고 지금 비난받고 있다는것 모르는가?...

양부모를 측근과 공산도당들의 흉탄에 똘아가신 비운의 따님,인 박근혜대통령을 어
찌하여 시기질투 하는가?...예수님의 사랑이 이는가? 없는가?..응답하라...불쌍하고 치근하지도 않는가?....우리 국민이 아-니 우리 크리스쳔이 왜 하나님의 사랑을 제대로 전하지못하고 악랄한 마귀때처럼 빛좋은 개살구 무늬만 .크리스쳔인 그래도 된단 말인가?..

한번이러도 당내 여러 의원들한테 하나님의 말씀과 사랑을 전한적이 있는가?...답변해보라. 이름만,
크리스천, 행함이 없는 믿음 죽은 믿음 아닌가?.....이혜훈 의원 입있으면 말해보라.....이곳에서...유감있으면 나와 쟁론하자.....즉시 이곳에서 말이다......

착하고 순수한 하나님을 믿는 크리스쳔이 되어야지, 언론에 편승하여 이젠 악랄한 마귀노릇 그만하라우....원수를 사랑하라, 선을 가지고 악을 이기라 하였거늘, 이혜훈의원은 한번이라도 예수님의 사랑을 살천 하였던가?......회개 할찌어다. 악랄한 마귀때들과 함께 춤추지마라
2017-03-22 17:00:35
221.157.74.1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342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498
1849 * 뭉치면 살고,흩어지면 죽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25 1592
1848 서울역광장에서의 대역전극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23 1730
1847 <성명서> 홍유남조, 보수우파 네 후보는 대동단결하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21 1583
1846 홍준표 후보의 5.18인식 수준에 통곡한다HOT 만토스_ - 2017-04-21 1811
1845 남재준의 5.18 시너지 효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20 1593
1844 조원진은 박근혜와 '교감'했는가?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9 1627
1843 <성명서> 홍준표, 남재준, 조원진은 애국심을 밝혀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9 1645
1842 안철수후보 밀리고 있다. 만회하는 유일한 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8 2272
1841 홍준표는 왜 7%인가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8 1568
1840 이것이 대한민국 보수우파 대통령 후보다!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7 1883
1839 세월호침몰책임과 뇌물죄는 마땅히 삭제되어야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6 1708
1838 6.25전쟁도 모르는 2030세대를 미혹하며 선동하지말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5 1578
1837 안철수후보가 대선에서 꼭 승리해야만 하는 이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5 1554
1836 쪽박은 깨졌다, 그렇다면 깃발을 들어라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3 1495
1835 미국은 하나님이 움직이신다. 절대 과소평가하지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3 1935
1834 고영태체포는 적법, 결코 검찰을 원망하지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3 1659
1833 전쟁의 징후는 벚꽃처럼 만발했다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3 1430
1832 5인의 후보중, 가장위험한 인물은 문재인후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2 1797
1831 조원진 의원과 박사모의 코미디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4-11 1671
1830 유승민 후보, 아직도 미련이 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4-11 1623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