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한·미 정보당국 “김정은 체제 이상 징후 있다”
 문화일보_
 2014-05-15 00:48:46  |   조회: 3542
첨부파일 : -
기행·이변의 연속… “조기 붕괴 예고 신호탄 될 수도”

한·미 정보당국은 최근 한 달여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행태와 동선을 종합분석한 결과, 김일성·김정일 체제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이상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김 제1위원장의 의전행사, 군 수뇌부 인사 등 각종 국가 공식행사에서 절대 권력과 권위를 과시하기 위해 무모할 정도의 보여주기성 이벤트와 쇼, 기행을 이어가는 행태가 이 같은 판단의 근거로 제시됐다. 북한·군사 전문가들은 이 같은 비정상적인 정치 작동시스템이 김정은 체제의 조기 붕괴를 예고하는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며 사태 전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이 관측되는 민감한 시점에 제임스 클래퍼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밤 방한한 것도 양국의 분석과 맞물려 예사롭지 않은 대목으로 평가된다.

클래퍼 국장은 최근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사악한 검은 원숭이’ 등 극단적 인종 비하적 발언을 쏟아낸 북한의 비정상적 이상 징후와 관련해 한국 군·정보 당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제재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김 제1위원장은 지난해 12월 고모부 장성택 당 행정부장 처형과 고모 김경희 퇴진 이후 주변에 합리적인 조언을 해 줄 견제·후원 세력이 없는 고립무원의 상황에 처해 있다”며 “자신의 건재와 권력을 대내외적으로 과시하기 위해 과대망상증으로 비칠 정도의 무모한 행보와 기행을 이어가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공식 브리핑에서 “북한은 나라가 아니고 빨리 없어져야 한다”며 ‘김정은 체제’를 겨냥한 이례적인 초강경 발언을 쏟아낸 배경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10일 김정은 부부가 ‘고물 전용기’ IL-62를 이용해 평남 남포시 공군 지휘관 전투비행기술 경기대회를 관람하러 레드 카펫을 밟고 트랙을 내려오는 노동신문 보도 사진은 비정상의 압권으로 당국은 평가했다. 평양에서 남포시 온천비행장까지는 50㎞에 불과하다. 도로 사정도 괜찮은 편으로, 차로 가면 훨씬 빠르고 시간도 적게 걸리는데다, 경호상 부담도 덜 수 있는데 굳이 비싼 돈을 들여 서양 의전 행사를 모방한 것은 김 제1위원장의 건재와 권위를 연출하기 위한 쇼였다는 것이다.

또 4월 15일 대장이었던 군 서열 2위 황병서 총정치국장을 11일 만에 차수로 초고속 승진시킨 것은 전례가 없던 일이다. 게다가 4월 26일 평양방직공장 근로자 합숙소 방문 당시 김 제1위원장은 황 총정치국장에게 “연회에 참가해 자신의 마음까지 합쳐 근로자들을 축하해주라”며 한복 입은 여성 근로자들에게 일일이 술을 따르게 한 사실도 공개됐다. 김정일 체제의 군 원로들로서는 상상조차 하기 힘든 ‘이변’의 연속으로 당국이 평가하는 이유다.

정보당국은 4월 15일 김 제1위원장이 전군 비행사대회와 관련해 “영공을 다 개방해놓고도 전군의 비행사들을 모두 평양에 불러 대회를 진행한다는 그 자체가 우리의 배짱과 담력의 승리, 기개의 승리”라며 큰소리친 것도 정상적인 시스템으로선 있을 수 없는 일로 진단했다.

김영수(정치학) 서강대 교수는 “과거 루마니아 독재자 니콜라에 차우셰스쿠 대통령에게서 볼 수 있던 현상으로, 김 제1위원장의 무모한 과시욕을 말릴 측근도, 합리적인 견제 장치도 없는 탓에 북한 정치 공동체가 제대로 작동 되지 않는 비정상적 징후”라고 말했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
2014-05-15 00:48:46
114.205.85.2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22081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187
149 세월호 참변 원인제공자 박영선의 뻔뻔함HOT 현산_ - 2014-05-11 3793
148 국가 시스템은 무너져도 좌익 시스템은 건재하다HOT EVERGREEN_ - 2014-05-11 3772
147 비탄이 좌절로, 좌절이 분노로HOT 이상돈_ - 2014-05-11 3765
146 제나라 대통령이 수괴로 보여 지는 김용민HOT 현산_ - 2014-05-11 3765
145 한국인의 의식구조에 있어 이단이 끼치는 영향HOT 가디언_ - 2014-05-11 3857
144 죽은자식 영정사진이 무소불위의 마패?HOT 현산_ - 2014-05-10 3779
143 국민의 동정심을 필요로 하지 않는 세월호 유가족에 경의를HOT 현산_ - 2014-05-09 3632
142 말도 안되는 '대통령 下野論'HOT 朴 承 用_ - 2014-05-08 3815
141 우린 이제 세월호 참사의 후유증과 그 슬럼프에서 빠져나오자HOT 김 루디아_ - 2014-05-08 3886
140 [대한민국] 북한을 약올리지 말자HOT 펌_ - 2014-05-08 3922
139 세월호 참사, 국가개조 기회로 삼아야HOT 현산_ - 2014-05-07 3767
138 대통령의 공식사과는 희생자수습이 완료되는 시점에서...HOT 김 루디아_ - 2014-05-06 3948
137 석학 김용옥과 정몽준 막내아들, 누가 어른답나?HOT 현산_ - 2014-05-06 4219
136 이제 유시민이 나서야 할 때이다....HOT 미래세대_ - 2014-05-06 3894
135 홈패이지 일일 방문수 공개해야HOT e청자_ - 2014-05-05 3853
134 주님이시여, 바다를 꾸짖고 바람을 잠재워주시옵소서.............HOT 김 루디아_ - 2014-05-05 3828
133 세월호 참사에 선동질, 종북좌파 도올 김용옥HOT 만토스_ - 2014-05-05 4076
132 [세월호] 2가지를 꼭 확인해야 한다HOT 펌_ - 2014-05-05 3886
131 [박근혜-안철수] 엄청난 폭탄발언HOT 사이드_ - 2014-05-04 3811
130 김황식후보는 절대로 시장이 되어서는 안되는 이유HOT 김 루디아_ - 2014-05-03 3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