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신의 한수의 분발을 바라며...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20-03-08 20:14:56  |   조회: 273
첨부파일 : -

신의 한수의 분발을 바라며...

 

신혜식 대표님, 걱정 없습니다.  4월 15일까지

우리 신의 한수에서는 200만명의 Follower들을

갖이시면되었지 무엇이두렵습니까 선배되시는

형님께서 더욱 분발하시라고하는 격려매시지로

들으시고 우리 함께 총선까지 분발 합시다. 왜

경쟁을 부치느냐?고 물으신다먄 바야흐로지금

경쟁시대로 돌입했거든요....두분 다 내가 좋아

하는 인상의소유자들이신데 똑같이 응원함께

할것인즉, 달리는 말에 체찍을 더욱 가한다고

走馬加鞭 이란 단어가 있지요...아주  더욱 잘

하시라는 격려매시지입니다. 두분 다 소중한

분들이라 함께 응원 할께요. 두분이 형제같이

보이거든요....Play, Play, do your best to end

똑같이 함께 응원을 힘끝 보낼께요. 아시지요!

 

깃발을 높이 들고 흔듭니다.어디서나,

언제든지, 쉬지않고요 그대들을위하여

 

 

2020-03-08 20:14:56
218.157.206.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347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502
3080 희한(稀罕)하고, 기이(奇異)한 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02 72
3079 자유당도 당당히 승리의 깃발 높이 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31 137
3078 우리의 목을 조르는자 그 누구이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9 130
3077 충이 먹어 죽으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8 134
3076 벌써 요번 총선도 필패 라는 비관론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1 250
3075 하나 신기한것...? 소련의 미스테리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9 244
3074 신이 내린 축복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9 285
3073 30만 목회자들이 유구무언인 까닭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7 457
3072 배신자의 말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6 222
3071 총선을 앞두고, 배신한 가롯유다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6 144
3070 쥐약을 먹었나, 꿀바른 독약을 먹었나,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6 156
3069 하찮은 벌레에 쪌쪌매는 인간 군상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2 267
3068 그가 그날밤 그곳에 나타난 까닭은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1 294
3067 공급이 수요를 못따르는 마스크 해결하는 방법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0 285
3066 신의 한수의 분발을 바라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273
3065 그를 높이 추천 드립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247
3064 조원진대표는 속고 있는것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232
3063 이것은 형편성의 문제이다 이럴수는 없느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169
3062 우리의 강력한 대변자 공병호의 탄생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7 124
3061 위대한 발견, 두사람의눈빛은 너무나 닮은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7 11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