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이것은 형편성의 문제이다 이럴수는 없느니라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20-03-08 00:42:44  |   조회: 177
첨부파일 : -

나는 소강석목시의 팬이다.

 

 

내가 좋아하는 한국목사 십인(10人)중의 한 분이시다.

 

그런데, 행여나 하고  

오늘밤의 CTS철야예베의 TV를 틀어보니,

모두가 흰 마스크를 끼고 일사불란하게 찬양을 부르며,

교회에 나와서 다발총처럼 쏟아내는 그의 설교를 듣는다. 

여기까지는 좋다. 종전대로 하는 그분의 목회스타일이다

여기에는 이견(異見)이  없다.

 

그렇다면,

다른 대형교회도 똑같이 마스크를 하고

철야예배나, 주일예베를 드리면 되었지....

왜 모두 교회 문을 쳐닫아놓고, 무덤같이 막아놓고, ....

이것이 고작 문정권이 하는 짓이냐고 묻고 싶다.

이것은 형편성의 문제이며, 불공펑한것이 아닌가?

 

이래도 문정권은 할말이 있는가?.....

고가가 물을 떠나면 살수가 없듯이

우리 크리스쳔은 기도하질 않으면 죽는다.

집에서 예배드리면 되지..할지 모르나,

그렇다면 교회는 왜,  존재하는가?

우리의 목을 졸라서 질식시키겠다는것 아닌가?

우리기도하는 사람들은

찬양을 부르지못하고 기도를 쉬게 되면 죽는다.

우리 모두의 목을 조르겠다는 심시인가?...

 

정중하게 대답을 요구한다.

 

내일부터 당장 다른 대형교회에도

주일예배와 금요철야예배를 허용하라.

세에덴교회처럼 다 마스크로 무장하고

예배드리고 집에 가면 돼지...

구지 문 처닫아놓고 예배를 못드리게 하는

생각은 이것또한

 

공신당의 종교탄합인가??

문정권은 즉시 대답하라

 

이러고도 이해찬은 무슨 20년 장기집건 운운 하는가?

누구 마음대로 ?..

엿장수마음대로???

이해찬이는 잠꼬대 집어치워라..그만  하라

 

이런 펀파적인 처사가 어디 또 있단 말인가?.....

즉각 철회하라. 예배를 못드리게함은 성도들의 목을 졸라

숨통을 막아버리겠다는 처사기 아니던가?....

 

문재인과 박원순이는 즉각 대형교호의 성도들의 

대예배등을 허용하라

이것들이 다 무얼 하는짓이냐고.....???. 

나는 정말 놀랐다. 어찌하여 누구에겐,

금요철야예배를 허용하고,

어떵 교회는 금요철야예를 불허하는가?....

 

듣기로는 서울의 대형교회는

(순복음 여의도, 사랑교회, 명성교회 등등)은

목을 졸라놓고 일절 아무런 예배도 드리지말라고

당회장목사님들에게  경고를 해놓고,

 

어찌하여 세에덴교회의 소강석목사는

어찌하여 금요철야예배를  

인도하는 CTS금요철야예배는

허용한단 말인가?.....

 

너무나 속이 들여다보이는 호남출신교회

감싸기 꼼수가 아니던가????

 

소가석목사님은 내가 좋아하는 목사님중의 한분이다. 전도사시절부터 여의도 순복음과 오산리기도원, 그리고 국민일보에 와서 살다 싶이 자주 들락거렸다. 뭐, 세계적인 순복음교회의 로모델이되고 싶어서였겠지....이것은 인지상정이다. 세계적인 교회를 본받아 그와 똑같은 교회로 성장시키고 싶은 욕망이 강열했을것이다. 충분이 이해가 가는 대목이 아닌가?

 

드디어 세월은 흘러 흘러 

세에덴 교회는

순복음교회의 성정과정을 본받아

어찌하던지, 승승장구하여

대형교회로 성장시켜 오늘에 이르렀다.

 

순복음여이도 교회 까지 코러나19 의 핑개로

모든 예배는 중단 시켜놓고,

세에덴교회만은 금요철야예배를 허용하는

이유를 대라.

 

모두 마스크를 끼고 왔으니, 괜찮다"

라는 궤변은 통하질않는다.

 

그렇다면 다른 교회도 다 마스크를 끼고 와서

예배를 드리면 되었지,

구지 중단 시키는 이유는 무엇인가?....

답변을 요구한다.

 

소강석목사는 호남출신의 목회자이다.

그의 젊은 시절부터 눈여겨봐온 필지는

이분에 대하여 너무나 잘 안다.

왜?  정부당국에 묻고 싶다.

호남출신교회, 특히 세에덴교회는  

난공불락의 철웅성이라도 됀단 말인가?......

그래서 특별히 허용을 했단 말인가?....

이들을 이용해서 장기집권의 꼬리라도  

이어가겠다는 것인가?

결국 문재인은 이해찬이가 이끄는

더불어민주당이 내세운 대통령이고 보니,

다른 교회는 다 문을 쳐 닫아, 숨통을 막아놓고,

 세에덴교회에만 허용한단 말인가

 

호남출신 은 이래서

끼리끼리라는 말을 듣고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것이다.

 

문재인 정권은

내일부터 다른 대형교회도

즉각,

다같이 대예배를 허용하라

하늘의 벌이 두렵지아니한가???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03082020

 

 

 

 

 

 

 

 

 

 

 

2020-03-08 00:42:44
218.157.206.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390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550
2629 희한(稀罕)하고, 기이(奇異)한 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02 217
2628 자유당도 당당히 승리의 깃발 높이 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31 219
2627 우리의 목을 조르는자 그 누구이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9 208
2626 충이 먹어 죽으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8 188
2625 벌써 요번 총선도 필패 라는 비관론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1 327
2624 하나 신기한것...? 소련의 미스테리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9 251
2623 신이 내린 축복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9 295
2622 30만 목회자들이 유구무언인 까닭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7 480
2621 배신자의 말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6 231
2620 총선을 앞두고, 배신한 가롯유다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6 151
2619 쥐약을 먹었나, 꿀바른 독약을 먹었나,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6 164
2618 하찮은 벌레에 쪌쪌매는 인간 군상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2 275
2617 그가 그날밤 그곳에 나타난 까닭은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1 306
2616 공급이 수요를 못따르는 마스크 해결하는 방법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10 295
2615 신의 한수의 분발을 바라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278
2614 그를 높이 추천 드립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257
2613 조원진대표는 속고 있는것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241
2612 이것은 형편성의 문제이다 이럴수는 없느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8 177
2611 우리의 강력한 대변자 공병호의 탄생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7 130
2610 위대한 발견, 두사람의눈빛은 너무나 닮은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07 11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