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왜 전광훈목사님이 가시는곳마다 성령이 폭발하는가?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20-02-12 05:28:00  |   조회: 429
첨부파일 : -

, 전광훈목사님이 가시는곳마다 성령이 폭팔하는가?

 

반듯이 이유가 있는 것이다. 처음 이승만 광장에 나왔을 때,이미 전목사님이 말씀 하시길 내가 종경하고 좋아하는 목사님은 오직 조용기목사님 한분이라 하셨더. 나는 가억이 생생하다. 속으로 틀림없이 성령의 폭발하는 집회를 하시겠구나...하고 이미 예견했다.

그도 그럴것리 우리 모두가 보고 듣고 현장에 참석하고 실지로 체험을 하고 있기때문이 아닌가 싶다. 의심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 주일마다 광화문에서 집회가 열리는데, 세계에서 유일무비의 대예배가이뤄지고 있는것이다.다.

필자가 순복음에서 50년가까히 조목사님을 섬겼고, 특별히 총애를 받았다. 해외출장가는 날이면 반듯이 사전에 목사님의 축복기도를 받고 출국을 했다. 결과는 당연히 대박이였다. 귀국후 반듯이 십일조와 감사헌금을 드렸다.이하 생략.....

요즈음 서울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승만광장의 폭발적인 사상초유의 일로 벌어지고 있는 이 광경은 예사롭지가 않다. 바로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는것은 바로 금세기초유의 이런 집회는  하나님께서 전광훈목사님을 들어 쓰시고 계시다는 그 확실한 증거인것이다. (전에는 조용기목사님이셨지만...)

그것도 그럴것이 조용기목사님의 후광을입으셨음에 틀림없다. 바로 그의 그림자요, 그 모형이 아닌가 싶다.  즉, 강력한 마귀축출전략을 실행하며, .그 마귀때들이 난무하는 현 대한민국 혼란기에 폭포수같은 성령의 단비를 내려주시고, 불같은 성령으로  일어나, 달구고 있는것이다. 바로 회를 열광의 도가니로 몰어넣으시는  이 생생한 현실을 우린 지금 보고 듣고 있는것이다.

성령의 매드리 찬송은 우리들의 지병을 고쳐주시고 목사님 입술로 토해내시는 하나님의 말씀은 갈급한 우리들의 심령을 단비와 같이 적셔주시고 멀지않아, 이 광장에서 주저앉았던 앉은뱅이도 벌떡 일어나게 될것임이니라....

필자도 일찍이 조목사님의 성령의 감동간화로 유럽에 출장을 가게 되면 덩달아 대접을 받고, 그대로 나에게도 어느듯 성령이 폭팔하기 시작했다.

아픈 환자들(모두 유럽인들)을 8 명이나 치료하였다. 이 거짓말같은 사실을 그 누가 믿으랴? 하나님만이 아시고 계시는 사실인것이다. 단 내가 찾아가지는 않았고, 내가 있는곳에 그들이 찾아와서  부탁을 하였기에  실행을 했을따름이다.

그러기에 실지로 체험한 간증 수기를 하나님앞에 바치기위하여 집필하고 있는것이다. 혹시라도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바 이말씀을 드린다.

결코 필자가 한 것이 아니라, 분명한것은 내속에 들어온 성령님께서 치료하신 것이다. 바로 성경에 앉은뱅이가 벌떡 일어났다던가<또는 실지로, 병원에j 일년을 입원을 해도 치료가 안된 환자가 필자(물론 하나님) 가 안수기도를 함으로써 완전히 치료되었다고 당사자가 실토했다. (Swiss 에서 목사님이 성회를 하시고 떠나신후의 일이다.여타는 독일과 이태리에서이다.

심지어, 돈 미화 20,000불을 봉투에 넣어, 가지고 오기도 했다. 단호하게 물리쳤다. 내가 한 것이 결코 아니라 바로 내마음속에 들어오신 성령님이 즉 하나님이 하신것이지, 교회에 직접 감사헌금하라고 하며, 거절했다 그 이후에도, 목사님이 유럽에 오실때마다 전 유럽이 완전히 뒤집혔다. 열광의 돌풍이 불어 전 유럽이 완전히 불이 붙었다. 일대 센세이션을 일어났던것이다. 

바로 열광의 도가니가 된 것이다. 필자는 목사님이 오실때 마다 유럽 어느곳에 있던지, Business 를 하면서도 막간을 이용하여 달려와서 그 성회에 꼭 참석을 했던것이다. 필자가 현장의 증인이기도 했다. 훗날 조용기목사님만큼 전세계를 성령의 불 세례를 쏟아부은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하나님의 큰 종님이셨다는것을 세계적으로 아시는 분은 다 아신다.

각설하옵고, 지금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성령폭팔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60,70, 80년대를 거쳐오면서,  조용기목사님을 세계적인 성령의 폭발의 주인공과 그  분화구로 만드신 주님은 이제는 그 바톤을 이어받아, 전광훈목사님이 가시는 곳마다 성령이 폭발하고 있는것이다.

두고 보시라, 멀지않아, 해외에서도 초청을 받아 그 발걸음이 분주해질 것이다. 하나 틀리는 점은 조용기목사님은 스스로 영어실력을 터득하시고, 더욱 확실하게 영어실력을 쌓아셨기때문에 자유롭게  영어구사력을 발휘하싷수가 있었던것이다.

다행이 지금은 노태진전도사를 전광훈목사님의 입(동시통역관)으로 쓰고 계시기 때문에 하등의 문제가 없다. 벌써 미국의 .N.Y.Time에서 관심을 보이기시작했단다. 많은 해외단체나, 교포사회에서 초청이 뒤따를 것이다. 결코 이것이 우연이 아니다.

한가지,분명한 것은 이 난세에 하나님께선 대한민국을 결코 공산주의 국가의 손으로 넘기지않으시갰다는 단호한 의지와 그 약속인것이다. 계획하신대로, 하나님의 사람을 들어쓰시고 계신다는 확증인것이다.

2020년 2월 12일 세벽 5시에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20-02-12 05:28:00
59.24.45.1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9574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767
2569 보약 한재 드실래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6 415
2568 "건강해야할 절대 그 이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6 268
2567 "국민이 원한다면하야를 하겠다" 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5 423
2566 불안하고 초조한 너무나 부끄럽다. 그모습,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4 431
2565 기생충의 승리는 하나님의 뜻?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4 176
2564 선택받은 복음주의자가 가야 할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4 192
2563 전광훈목사님의 백발은 승리의 면류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2 263
2562 포항에도 불이 붙었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2 226
2561 왜 전광훈목사님이 가시는곳마다 성령이 폭발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2 429
2560 부러운 나라, 미국 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8 308
2559 100만불의 입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7 315
2558 "0"시의 눈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7 247
2557 희한한 일도 다 있습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5 410
2556 제 1호 자유통일당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축하를 드립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3 1095
2555 어찌 자기 눈의 들보는 보지못하는고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2 434
2554 ...*0시의 데이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2 392
2553 정치는 즐거워야 한다. 내 나이가 어때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1 374
2552 김무성, 문재인과 고등동창이라고, 지금 부각시키는 이유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31 521
2551 두얼굴의 김무성이와 유승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30 359
2550 Why Times""는 다 된 잔치에 "재" 뿌리지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29 43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