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신년기자회견석상에 나타난 사랑의 열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20-01-15 08:01:26  |   조회: 323
첨부파일 : -

 신년기자회견석상에 나타난 사랑의 열매

 

화장을 깨끗이 하고 기자회견장에 나오신 모습은

상당히세련되고, 가일층 젊어보이는

모습 퍽이나 인상적이엿습니다.

 

입후보자 시절부터 누구보담 관심깊게 앞장섰던

필자로써는 확실히

누구든지 환경의 지배를 받는다는 실감이 들었습니다.

나타나는 곳마다 살기등등한 그 눈빛은

정말 국민들로 하여금 소름을 끼치고 실지로 거동자체도

살벌하고 그날 그 모습을 접한 날에는

하루종일 소화불량증으로 식사를 건너뛰어야만 했던

그때그시절이 주마등(走馬燈)처럼 스쳐지나갑니다..

 

오늘날, 청와대에서 뵈옵는 신년기자석상에

앉으신 그 모습은 퍽이나 생기발라한 그 모습 자체입니다.

그 눈빛도 많이 부드러워졌습니다.  

지난날의 살기등등한 눈빛과는 너무나 대조적입니다.

바라보기만 해도 소화불량증에 걸리는  

그때 그 모습과는 사못 다릅니다.  

그리하면,

오늘의 국민앞에 앉으신 그 모습에 담긴  그 눈빛은

미쳐 옛날엔 보지못하였던

 자상하고도 미소를 띄운 그 눈빛..

 

언듯,필자의 눈길을 끄는것은  

가슴에 달린 빨간 3개의

즉,

사랑의 열매가 

유난히도

시선을 끌어당김은 어쪔이뇨?

신념벽두부터 사랑을 실천하겠다는   

      이땅의 제1인자의

         다짐이라도 되는것인가요?... 

아니면 그냥 달것이 없어, 가슴이 허전해서? 단것일까요?

지난날의 미국 국무장관이였던 울 브라이트의 가슴에 달린 "브로치"는

그때그때의 정세와 심경을 나타내는 ,Symbol 였다나요?

 

    어려움에 허덕이는   

고아와 과부와,

이 엄동설한에

동사하는 어르신들은 안계시는지 살펴보았단 말이요?....

결코 보이기식의 겉치례가 아닌

 실천하는  사랑의 모습으로 승화되시길  

      한번 희망해봅니다.      

2020-01-15 08:01:26
222.121.235.1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087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255
2629 스스로 하야성명을 하면 ...우린 그를 용서를 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8 80
2628 목사님의 석방을...... 더욱더 불같이 일어나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8 62
2627 기도는 우리의 생명, 광장에서 대예배를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8 51
2626 유명세를 200% 탔으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8 61
2625 눈물이 나네요이 밤에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7 85
2624 우리도 할수 있다....하면 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7 92
2623 이렇게 말하는 내가 아니꼬우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7 83
2622 국민들이여, 일어나라, 문재인에 항거하여 진격격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7 93
2621 문재인과 강경화는 왜 유구무언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7 74
2620 우리 대장을 옥중에 가뒀으나,,우린 더욱 강해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5 179
2619 "그래도 나는 간다." 마틴 뤄를 아시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5 116
2618 전광훈목사님의 구속, 예상대로가 아니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5 183
2617 우리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만군의 주 여호와시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1 256
2616 위선의 탈을 쓰고, 우릴 죽음의 공산치하로 몰고 가고 있어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1 308
2615 , 정의는 하수같이 흐를찌어다, 물은 골수대로 함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1 186
2614 벅찬 설래임으로.... 광화문에 다시 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21 247
2613 하나님이 이땅을 이처럼 사랑하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7 350
2612 보약 한재 드실래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6 294
2611 "건강해야할 절대 그 이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6 210
2610 "국민이 원한다면하야를 하겠다" 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5 31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