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나경원은 이땅의 보배, 국회의 보배, 야당의 보배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11-30 16:40:06  |   조회: 478
첨부파일 : -

나경원은 이땅의 보배, 국회의 보배, 야당의 보배

 

신기하게도
나경원대표가 왜소한 체구를 가지고도

쓸어진 황규안대표의

대장부의 몫을 모두 거뜬히 수행하고 있는것이다.

 

더 더군다나,

황규안대표가 쓸어져

아직도 사경을 해매고 있는 이때,  

나경원대표를 위시한 야당전원의  눈부신 활약상은

정말로  괄목할만하다..

 

우리의 예리한 눈동자는 어김없이

오늘도  

여이도 푸른 하늘아래에서의   

나경원대표를 위시한 전원 야당투사들에게

정조준 되고 있는것이다.

 

집권 여당의

장기집궈의 야욕과 황포, 그리고 불의와 부정에 항거하는

그대들에게 무한 격려와 찬사를 보내노라.

 

쓸어진 황규안대표를 상기하며,

최후의 일순까지

선전분투해야 할것이다.

 

오늘은 누가 이땅의 불의와 불법에 항거하며, 열과 성을 다하여

 잘싸우고 있나, 국민의 시선은

그대들에 정조준

되고 있다는것

부-디 명심하시라...

 

거기에 비해,

여당인 더불어당의  억지와 궤변, 그리고  트집은

우리국민들로 하여금 분노를 금치못하게 한다 

더욱더

  우리의 눈동자는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는것이다.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11-30 16:40:06
220.81.134.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7585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6752
2629 설교를 들었으면 헌금을 드리는 것은 당연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22 131
2628 사람의 인격은 바로 눈빛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22 109
2627 WCC 를 아십니까? 교회에 침투한 악령의 세력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20 185
2626 다시이어집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8 165
2625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이래도 되겠습니까?...충격, 긴급 뉴=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8 192
2624 정병국의 통쾌한 일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6 225
2623 총선을 앞두고 성의있는 답변 주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6 241
2622 신년기자회견석상에 나타난 사랑의 열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5 205
2621 대한민국도 예외는 아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3 240
2620 하나님은 반듯이 응징하심이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3 238
2619 신혜식대표님, 축하를 드립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2 232
2618 그는 대힌민국의 수장감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2 194
2617 참는 자에겐 복이 있나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2 187
2616 그의 자유를 빼았으면, 반듯이, 화(禍)있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10 226
2615 트럼프 미국대통령님께 드립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9 228
2614 * 그래도 나는 나아간다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9 151
2613 원수 갚는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5 333
2612 하늘의 뜻인줄 우리는 앎이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4 238
2611 그대에게 하나님 말씀을 선사 하노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4 228
2610 문정권은 시류(時流)를 읽을줄 앎이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3 275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