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청문회의 한국당, 최후의 일순까지 강 펀치 날리십시요,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9-06 23:51:21  |   조회: 408
첨부파일 : -

청문회의 한국당, 최후의 일순까지 강 펀치 날리십시요,

거두절미하고, 

야당 의원님들 수고가 많으십니다. 그러나,

마귀가 되어버린 여당인 민주당은 어떻게든지 시간을 끌어 조국에게 유리하게  해줄랴는  전술을 쓰고 있읍니다.  여러분도 수고 하시지만, 우리 국민들도 밤이 깊도록 잠자질않고 최후의 일순까지 지켜보고 있습니다. .....

강펀치를 나리셔야 합니다.  그 결정적인 힌방을 날리십시요. 그렇지아니하고는 조국은 그 마귀의 본질은 꺾일수없습니다.

마귀가 되어버린 "조국" 은 얼마나 능숙하고 교묘하게 빠져나는지. 우리 국민들은 저렇게 야비하게 마귀의 본질인 거짓말과 궤변으로 일관하는 조국에겐 한방의 강펀치가 절대 필요합니다. 마치 광야로 예수님을 끌고 나가 요모저모로 시험을 당하사, 교묘하게

그 요사스런 달변으로 예수님을 시험하사, 궤변을 토합니다. 각설하옵고,

절대로 조국의 그 달변과 궤변에 넘어가면 끝장입니다. 지금 딱 3자정까지 30분 남았습니다.  여태까지도 수고가 많으셨지만 최후의 일순까지 용기 잃지마시고, 결정적으로 절대로 톤을 높혀서, 인간이 아닌 마귀가 되어버린 그 궤변과 달변에 쐐기를 박아야 합니다. ...김 진태 의원, 잘 출석 하셨는데,...

지닌날의 국회에서 의 강펀치를 날린 *고영주* 변호사의 불후의 명장면은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이 되었지요......지금의 출석자들도 얼마든지 그렇게 마귀를 향하여 강펀치를 날려야 합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그러나 최후의 순간까지,...희망은 있습니다. 조국이가 넉다운되게끔 강펀치를 날려야 합니다. 너무 점잔코 신사적입니다.  마귀가 되어버린 "조국" 에게는  결정적인 강펀치가

절대 필요합나다. ....우리는 힐수있다, 하면 된다, 해보자.." 의 결정적인 강펀치를 마귀에겐 날려야 합니다. 아찔한 강펀치말입니다. 휘청거릴정도로 강펀치를 한방 날리셔야 합니다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9-06 23:51:21
221.157.74.1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2061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9784
2629 사랑이 싹트기시작함을 보는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16 2902
2628 방위비협상 우리는 무안해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9 3061
2627 코로나가 세상사람을 먹었더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7 3043
2626 오호라 나의 기쁨이 어디에서 올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6 3048
2625 위대한 탄생, 김광일의 입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5 3163
2624 실수 할수도 있지.....무얼 그것을 가지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4 652
2623 때는 늦지 않았으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2 487
2622 치산치수를 잘하는 대통령?????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2 708
2621 또 산불이라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5-02 468
2620 입을 다물때와, 말할때를 아는 대통령.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30 524
2619 그런즉, 오호라, 나는 곤고한자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30 652
2618 하나님은 김정은형제를 사랑하고 계십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28 503
2617 트럼프와 그 뜻을 공유합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26 556
2616 우리는 우울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19 709
2615 결코 나는 항거 하지않으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15 940
2614 희한(稀罕)하고, 기이(奇異)한 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4-02 1468
2613 자유당도 당당히 승리의 깃발 높이 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31 1214
2612 우리의 목을 조르는자 그 누구이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9 1233
2611 충이 먹어 죽으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8 1006
2610 벌써 요번 총선은 비관론이 여기저기서 들려온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3-21 106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