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결코, 유승민을 입에 올리지마라, 그 인기는,동반 하락하며, 끝없이 추락 하리라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8-19 11:19:48  |   조회: 366
첨부파일 : -

나경원은 결코, 유승민을 입에 올리지마라, 동반 하락하며, 끝없이 추락한다.

 

필자는 생각조차 하기싫은 박근혜대통령 탄핵을 주도 찬성한 무리들중에서, 제일 혐오하고 얼굴을 볼때마다 소름이 기치는  가증스런 자는 바로  독사의 눈을 가진  유승민이아닌가 싶다.  대단히 죄송하지만......눈빛은 그 마음의창이다....... 어찌보면 김무성이 보담 더욱 냉혹하고 잔인한  얼굴을  한 자가 바로 유승민이  아닌가 싶다.

 바른미래당에서 제일 싫은자가 바로 그 세기의 잔혹한 얼굴의 소유자  유승민이다.

사람은 그 누구나, 호(好)불호(不好)가 있다. 필자는 일생을  사는 동안, 저렇게, 잔인하고, 냉혹한 얼굴을 한 자를 일찌기 만나질 못하고, 여태끝  보질못했다. 탄핵찬성파가 50명이 넘지만, 유승민처럼 저런  잔인하고 냉혹한 얼굴의 소유자는 결코 함께 할수가 없으며, 일찌기 보질못했다.......

그로 인해 탄핵이 이뤄진게 아닌가 싶다. 독시는 사람에게 독을 말없이 퍼트려 알게 모르게  죽어가게 만드는것이다. 그가 함께 하는 곳에는 반듯이 곡성이 들리고 분열이 온다. 마치 지금 미래당이 소요스럽고, 분열직전에 있듯이.........

그런 유승민을 한국당에 끌고 오겠다는 나경원은 한국당에 분열을 가져 오고 곡성이 울려퍼지는 짓을 할랴는것이다. 물론 모르고 하는 소리이지.....그리고 분열이 처참하게 올것이다.....고로 그가 어느당에 가든지,  그곳엔 곡성이 울려퍼질것이다. 그리고 단결이 없으며, 분열과 소요가 끄치질않을것이다.

고로, 나경원대표는 앞으로, 유승민의 어딜 보고, 함깨 한국당에서 일을 하자고 했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간다......그때부터 나경원의 인기는 쌍곡선을 그으며, 추락할것이다....반듯이 이것을 기억해야 한다......나경원의 눈빛은 선하다. 그와 함께하면 나경원은 죽는다.    이를 명심하라......

유승민의 이야길 끄내들때마다 나경원의 인기는 동시 추락하고, 아마도 국민의 원성과 반격을 동시에 받게 될것이다.......그 눈은 독사의 눈을 방불케하고, 그 입술이  얇기로 치면 잔인하기 그지없는  살인자의 입술과도 흡사하다.....유승민이만  없었다면,  절대  박근혜대통령의 탄핵은 성사 되지않았을것이다. 주범은 유승민이다.

 

 

2019-08-19 11:19:48
222.121.235.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5024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4848
2888 예수님의 일갈을 들어보시라, 오즉하면 이렇게 격분 하셨겠는가?NEW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7 22
2887 나경원대표여 많이 핼쑥 해지셨네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4 141
2886 UN에서 기조연설을 한후,.귀국을 늦춘다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4 218
2885 야당에 삭발 미인 탄생, 이렇게 에쁠줄이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4 149
2884 한기총 대표 회장 전광훈 목사 애국의 절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1 266
2883 한국당, 투쟁은 지금부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0 171
2882 이런 희대의 범죄자 임명하면, 문재인목은 하늘높이 달린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9 236
2881 피 끓는 윤창준의 진실고백을 들어보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279
2880 나경원이 간첩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202
2879 간첩은 간첩을 낳는법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143
2878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송해총장의 양심선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181
2877 청문회의 한국당, 최후의 일순까지 강 펀치 날리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6 185
2876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성해총장의 양심선언 진실로 존경스럽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261
2875 나경원대표여, 어찌하여 휘청거리느뇨?. 국운이 일각에 달렸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190
2874 본분을 다하는 한국당, 격려의 박수를 보낸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4 262
2873 드디어 때는 닥아왔도다, 우리모두 전광훈목사님의 뒤를 따르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436
2872 분노하라, 일어나라, 사랑하는 이땅의 아들 딸들이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272
2871 자랑스런 국가대표인 승마특기생에게 기증한 말세마리가 무엇이라, 뇌물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9 358
2870 누가 나경원의 가슴아픈 상쳐를 건드리는가?....야비한 인간들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338
2869 드디어 출애급의 대역사가 대한민국 이땅에서 일어납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323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