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7-30 05:51:30  |   조회: 498
첨부파일 : -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

 

우리 국민은 이 3복 더위,어제밤에도 최후의 순간까지도 꾿꾿하게 나경원대표의 정의를 위한 투지력에  격려의 박수와 뜨거운 찬사를 보내고 있는것이다.  그 이유는 철두철미한 나대표의 억지와 횡포로 일관하는 어거지 민주당의 못된 버릇을 끝까지 고쳐주겠다는 일념에서일것이다.

우리 국민은 다 알고 있노라. 그대의 진정성을..........표리부동하지않다는것을.....그 사람의 인격과 진실성을 끝까지 신뢰한다는것은 천군만마를  얻은것보담 승(勝)하리라

일단은 겉으로 합의를 한것같지만, 속으로는 그 단단한 진실덩어리는 확고부동하게 살아있다는것, 우리 국민은 꿰뚫어보고 있다네... 즉, 그대는 옳다고 믿기에, 초지일관 이란 값진 보화를 가지고 있는것이다.

그렇게 쉽게 무너질것같으면, 애저녁애 한국당에서는 원내대표로 선발하지도 않았을것이다. 한국당원들은 그 나경원의 진가와 진면목을 일찌기 간파하고 있었기에 그 치열한 경쟁을 물리치고 한국당 제일야당의 원내대표로 선출한것이란다. 아무나 되는것은 결코 아니지........

그녀는 초지일관, 모든 장애물과 유혹을  물리치고 오늘날까지 고군분투한것이다. 그러나, 최후의 3분이 성패를 가늠하는 바로매타 라는것을 그대는 알고 있기에, 우리 국민도 끝까지 최후의 일순까지, 사투를 하리라 믿어의심치않노라.....

마라톤 선수가 전바퀴를 아무리 완주하여도 마즈막 3분 꼴인하는 그 짜릿한 극적인 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서울대출신의 명예를 걸고 최후의 일순까지 극적인 완주를 하리라 우리 국민은 믿어의심치않으며, 끝까지 굳게  믿노라.....그대는 둔자가 아니기에 말이다. ......

국민은 간절히 바라노라....그대는 아는가?....이 애타는 우리 국민의 나라사랑마음을....최후의 승리를 하는자만이 참다운 승리자가 되는것이다.

한국판 대처수상의 명예가 걸려있다네...생명보담 귀하고 값진 그 명예말이야......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7-30 05:51:30
59.24.45.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350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511
2489 누가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으리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8 328
2488 무엇이랴?....내가 지명한 이땅의 총사련관 전광훈 목사를 고소를 했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8 275
2487 나의 사랑하는 의(義)의 용사들이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8 275
2486 민족혼의 상징 태극기 부대의 원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7 321
2485 자유 아니면 죽음을 달라 = Freedom is not Free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6 344
2484 드디어 지옥의 마귀집단들의 촛불시위가 시작되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6 225
2483 로마는 하루에 이뤄지지 않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6 244
2482 지금은 행동할때입니다.바로 내일, 이승만 광장에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2 437
2481 윤석열, 어느쪽을 살릴것인가? 문재인? 대한민국?..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1 338
2480 하나님 말씀에 불순종 하는자 그 누구이뇨?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30 499
2479 이땅에 공의(公義)가 하수(河水)같이 흘르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28 349
2478 내통했다고?....어디 귀신 씨알 까먹는 소릴 하는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28 375
2477 악랄한 범죄자 조국하나 탄핵 못 시킨다면, 내년총선 전멸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27 290
2476 미국에 10년 체류하고 있을때 이중국적 갖일랴 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23 393
2475 이땅의 대형교회는 다 죽었는가?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22 420
2474 황교안대표는 밤길을 비취는 둥근보름달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22 395
2473 의로운 석학들의 분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20 373
2472 이 세벽에 하염없이 흐르는 이 눈물, 어찌하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9 483
2471 사문서 위조하는 이런 범죄자를 주님 어찌하시겠습니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8 406
2470 어느 저주스런 악령들이 한국당을격분시켜 삭발하게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8 313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