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7-30 05:51:30  |   조회: 533
첨부파일 : -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

 

우리 국민은 이 3복 더위,어제밤에도 최후의 순간까지도 꾿꾿하게 나경원대표의 정의를 위한 투지력에  격려의 박수와 뜨거운 찬사를 보내고 있는것이다.  그 이유는 철두철미한 나대표의 억지와 횡포로 일관하는 어거지 민주당의 못된 버릇을 끝까지 고쳐주겠다는 일념에서일것이다.

우리 국민은 다 알고 있노라. 그대의 진정성을..........표리부동하지않다는것을.....그 사람의 인격과 진실성을 끝까지 신뢰한다는것은 천군만마를  얻은것보담 승(勝)하리라

일단은 겉으로 합의를 한것같지만, 속으로는 그 단단한 진실덩어리는 확고부동하게 살아있다는것, 우리 국민은 꿰뚫어보고 있다네... 즉, 그대는 옳다고 믿기에, 초지일관 이란 값진 보화를 가지고 있는것이다.

그렇게 쉽게 무너질것같으면, 애저녁애 한국당에서는 원내대표로 선발하지도 않았을것이다. 한국당원들은 그 나경원의 진가와 진면목을 일찌기 간파하고 있었기에 그 치열한 경쟁을 물리치고 한국당 제일야당의 원내대표로 선출한것이란다. 아무나 되는것은 결코 아니지........

그녀는 초지일관, 모든 장애물과 유혹을  물리치고 오늘날까지 고군분투한것이다. 그러나, 최후의 3분이 성패를 가늠하는 바로매타 라는것을 그대는 알고 있기에, 우리 국민도 끝까지 최후의 일순까지, 사투를 하리라 믿어의심치않노라.....

마라톤 선수가 전바퀴를 아무리 완주하여도 마즈막 3분 꼴인하는 그 짜릿한 극적인 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서울대출신의 명예를 걸고 최후의 일순까지 극적인 완주를 하리라 우리 국민은 믿어의심치않으며, 끝까지 굳게  믿노라.....그대는 둔자가 아니기에 말이다. ......

국민은 간절히 바라노라....그대는 아는가?....이 애타는 우리 국민의 나라사랑마음을....최후의 승리를 하는자만이 참다운 승리자가 되는것이다.

한국판 대처수상의 명예가 걸려있다네...생명보담 귀하고 값진 그 명예말이야......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7-30 05:51:30
59.24.45.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9030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225
2449 한국당, 투쟁은 지금부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0 442
2448 이런 희대의 범죄자 임명하면, 문재인목은 하늘높이 달린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9 483
2447 피 끓는 윤창준의 진실고백을 들어보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569
2446 나경원이 간첩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431
2445 간첩은 간첩을 낳는법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354
2444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송해총장의 양심선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415
2443 청문회의 한국당, 최후의 일순까지 강 펀치 날리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6 371
2442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성해총장의 양심선언 진실로 존경스럽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466
2441 나경원대표여, 어찌하여 휘청거리느뇨?. 국운이 일각에 달렸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331
2440 본분을 다하는 한국당, 격려의 박수를 보낸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4 418
2439 드디어 때는 닥아왔도다, 우리모두 전광훈목사님의 뒤를 따르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691
2438 분노하라, 일어나라, 사랑하는 이땅의 아들 딸들이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453
2437 자랑스런 국가대표인 승마특기생에게 기증한 말세마리가 무엇이라, 뇌물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9 570
2436 누가 나경원의 가슴아픈 상쳐를 건드리는가?....야비한 인간들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584
2435 드디어 출애급의 대역사가 대한민국 이땅에서 일어납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569
2434 이 난세에 혜성과 같이 나타난 고영길 변호사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6 559
2433 때는 닥아오고 있습니다. 이를 어찌할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721
2432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험한 말좀 하겠습니다. 용서하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594
2431 결코, 유승민을 입에 올리지마라, 그 인기는,동반 하락하며, 끝없이 추락 하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546
2430 나라를 구하겠다는 황교안대표에게 화살을 던지는 자들아, 어찌하여, 그를 공격하는가?. 공산도당들이 아니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8 58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