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현정부는 그것을 몰랐던가?, 예고된 수순이 아니였던가?........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7-19 05:42:07  |   조회: 462
첨부파일 : -

현정부는 그것을 몰랐던가?, 예고된 수순이 아니였던가?........

 

무얼 세삼스럽게 특사를 보낸다?. 이낙연총리가 특사로 나가야 한다. 미국으로 특사들을 보내는 등등...의 호들갑을 현정부는 떨고 있다. 왜???...그것을 짐작조차 못하였단 말인가?.....일본이란 나라를  너무 과소평가한것이다. ....

돌이켜보건데,

지난날의 초강대국이자, 경제대국인 미국의 진주만을 겁없이 미리 공격한 하루강아지 범 (虎)무서운줄 모른다 " 는 말도 있듯이 당돌하고 못된  침략정신이 강한 일본이 감히  미국의 관문인 진주만을 공격을 하다니....훗날,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불세례를 받은 좋은 본보기가 아니였던가?........

잠자던 호랑이를 건드린것이다. 그래서 세계2차대전이 발발한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이런 일본을 더 세밀하게 들여다보질못하고, 섣불리, 일본의 자존심을 건들여, 오늘의 양국간의 대분란을 일으킨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사려깊지못한 문정권은 그래서 일명 날나리정권, 또는 문대통령, 하야를 하라..는 함성이 터저나온다. 

이를 간파한 약삭빠른 일본은, 비장의 칼을 들여내어 휘둘으고 있는것이다.  일본은

 처음부터 자국의 자존심을 내세우며, 한국을 무시한체, 보기좋게 정면에서 거부(Boycott) 한것이다. 우리는 일본을 잘 안다. 그래서 필자는 일본에 출장을 가던가, 미국갈때, 경유를 하던가 하면, 절대로 일본말은 사용하지않는다.

자존심의 문재이다. 영어로 공항에서 갈겨버린다. 이때 이넘들은 기가 죽어 굽실거리기 시작한다. 또한 해방되고부터, 일제물건이라면, 연필한자루도 쓰지않는다. 한국의 "모나미" 제품이 얼마나 좋은데.......괫씸한 일제물건은 티끝만한 지우개 한개라도 쓰지않는다. 얼마나 어려서 일본넘이 골수에 사모쳤던지.....

단언컨데, 절대로 일본은 지금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는 결코 멈추지않을것이며, 현제, 문정부가 특사 아니라, 한일관계에 있어서, 특사 할애비가 나와도 일본은 꿈쩍 안할것이다.  일본 교육을 받은 필자는 그들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다시 현정부는 한일관계에 있어서, 이정부탄생후,최대최악의 위기로 빠지게 될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일본은 너무도 현문정부의 탄생시초부터 다 깡그리 태생의 비밀을 다 알고 있기때문에 현정부를 무시하며, 경멸하고 있는것이다.

뒷감당도 못할 한일관계를 송두리체 들쑤셔놓고, 특사파견만 능사인냥 호들갑을 떠는 현 정권이 안쓰럽기 까지 한다. 인재등용만  잘해도 그 해결책은 나올법도 한데...말이다.. 즉, 실력 위주의....그들의 근본 체질을 아는 이상 말이다......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7-19 05:42:07
59.24.45.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03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223
2509 예수님의 일갈을 들어보시라, 오즉하면 이렇게 격분 하셨겠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7 317
2508 나경원대표여 많이 핼쑥 해지셨네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4 403
2507 UN에서 기조연설을 한후,.귀국을 늦춘다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4 469
2506 야당에 삭발 미인 탄생, 이렇게 에쁠줄이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4 383
2505 한기총 대표 회장 전광훈 목사 애국의 절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1 589
2504 한국당, 투쟁은 지금부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10 407
2503 이런 희대의 범죄자 임명하면, 문재인목은 하늘높이 달린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9 442
2502 피 끓는 윤창준의 진실고백을 들어보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502
2501 나경원이 간첩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397
2500 간첩은 간첩을 낳는법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313
2499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송해총장의 양심선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373
2498 청문회의 한국당, 최후의 일순까지 강 펀치 날리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6 336
2497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성해총장의 양심선언 진실로 존경스럽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422
2496 나경원대표여, 어찌하여 휘청거리느뇨?. 국운이 일각에 달렸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301
2495 본분을 다하는 한국당, 격려의 박수를 보낸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4 376
2494 드디어 때는 닥아왔도다, 우리모두 전광훈목사님의 뒤를 따르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633
2493 분노하라, 일어나라, 사랑하는 이땅의 아들 딸들이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407
2492 자랑스런 국가대표인 승마특기생에게 기증한 말세마리가 무엇이라, 뇌물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9 519
2491 누가 나경원의 가슴아픈 상쳐를 건드리는가?....야비한 인간들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516
2490 드디어 출애급의 대역사가 대한민국 이땅에서 일어납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49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