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절묘한 순간을 어떤 신비의 힘에 의해, 포착한 세기의 사나이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7-02 15:05:16  |   조회: 454
첨부파일 : -

절묘한 순간을 어떤 신비의 힘에 의해, 포착한 세기의 사나이

 

절묘한 기횔 잡는다는것은 아무나 할수있는것은 아니다.  이미 이를 간파하고 북미정상의 회담장소에서 이를 피력했다. 그는 비범하다. 결코 아무나 할수있는 문제는 결코 아니다. 고로 그는 비범하다. 나에게 주어진 절호의 기회를 절묘하게 포착한다는것은 결코 아무나 할수가있는것은  아니다.

그는 이미 그 어떤 신비스런 힘에 의하여, 여기까지 왔노라, 피력했다.아주 세계인을 놀라게 한 세기(世紀)의 사나이가 된것이다.

순간적으로 세계의 High Light를 받은 그는 오늘날의 그 어떤 신비의 힘에 의하여 금세기의 사나이가 된것이다.  즉석에서 트럼프의 초청을 받은것도 그 어떤 신비의 힘에 의해서이다"... 라고 피력했다. 이것을 그는 이미 간파하고 있었던것이다.

기회를 잡는다는것은 성공의 비결이요, 아무에게나 주어지는것은 결코 아니다. 이를 포착하는것은 결코 아무나 하는것은 결코 아니다. 그런면에서 장은이는 절묘하다. 금세기의 사나이로 부상한것이다. 필자는 그를 살려주고 싶다.

그는 절호의 기회를 신속하게 절묘하게  잘 포착한 금세기의 사나이가 된것이다.  고로 즉석에서 트럼프의 백악관초청을 받은 최초의 인물이 된것이다.  

그는 모든 돌아가는 세게의 수레바퀴를 어떻게 절묘하게 운행 할것인가?..그의 또한 신비로운 힘에의하여 절묘하게 운행될것이다. 그래서 그는 비범하다.

이 일차관문을 통과한후에 제2차 관문도 그 어떤 신비로운 힘에 의하여 무난히 통과가 될것이다. 바로 비핵화이다. 분명히 알거니와, 그는 이미 간파하고 있는것이다. 이 비핵화가 그를 살리는 길이요, 그의 백성을 살리는 길이기에...그는 주저하지않을것이다. 그는 이미 다 간파하고 있는것이다. 고로 그는 비범하다.

두말할것도 없이 다음 수순은 비핵회의 관문인것이다. 이를 이행하지않을시에는 그어떤 신비스런 힘에 의하여 그의 빛을 발하기 시작한 이름은  소멸될것이다.

그는 어떻게 사태가 진전 된다는것을 이미 간파하고 있기때문에 결코 현명한 판단을 그 어떤 신바의 힘에 의하여 하게 될것이다.  고로 그는 비범(非凡) 하다.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7-02 15:05:16
118.41.106.1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3987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4431
2888 이 난세에 혜성과 같이 나타난 고영길 변호사여.........NEW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6 58
2887 때는 닥아오고 있습니다. 이를 어찌할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336
2886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험한 말좀 하겠습니다. 용서하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286
2885 결코, 유승민을 입에 올리지마라, 그 인기는,동반 하락하며, 끝없이 추락 하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276
2884 나라를 구하겠다는 황교안대표에게 화살을 던지는 자들아, 어찌하여, 그를 공격하는가?. 공산도당들이 아니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8 333
2883 한국이 낳은 천재 황교안, 조국의 정공을 찔렀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5 439
2882 전지전능의 만왕의 왕이시여, 이땅의 운명이 일각에 달렸나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4 241
2881 인간 김정은이를 미워힐수민은 없다. 고로 그를 좋아하고 사랑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2 308
2880 국가의 존폐의 위기앞에 우리 모두 엎드려 기도 드리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1 255
2879 위기(危機)는 곧, 기회(機會)이다. 너도 나도 뼈저리게 깨닫고 분발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5 467
2878 국제무대에서 줄줄히 무시당하는 이런참사를 어떻게 생각해야하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2 355
2877 자녀의 소득과 상관없이 만 65세이상의 부모님들한텐, 최소한의 생계비인 70만원은 지급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1 515
2876 공화당은 미워도 다시한번 그들을 보듬어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1 303
2875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0 329
2874 하늘길, 바닷길, 땅길....그 누가 다 열어두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4 408
2873 이나라에, 드디어, 하나님의 징벌이 임하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3 382
2872 내치가 억망인데, 외치가 되겠는가?. 자연의 순리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297
2871 조국은 65년생이라, 무엇을 안다고?, 엄마뱃속에서 형질도 조성돼지않았는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351
2870 평화시위를하며 애국하는 공화당 당원에게 손대는 자, 저주가 임할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332
2869 황교안대표는 단둘이 창가에서 무엇을 소근소근거렸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9 35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