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한국당을 무조건 압박하면 안된다. 한두 가지 조건은 들어주라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6-15 08:39:47  |   조회: 620
첨부파일 : -

한국당을 무조건 압박하면 안된다. 한두 가지 조건은 들어주라

 

청와대에서 두어 명이 내려와서 나 경원 대표를 만나는 뉴-스를 봤다. 그동안 무조건적으로 한국당과 원내대표를 압박만 했으니, 정국이 꼬일 수밖에 없었다. 마땅히 상호 대화를 통하여 얼킨 정국을 실타래 풀듯이 풀어나가야 하는데 집권당으로써 그 성의를 보여야 하는데, 그렇지가 않았다. 알고보면 그책임은 야당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여당에게 있는 것이다.

그리하면, 나 경원 대표는 물론 한국당도 또한 국민의 마음도 함께 풀릴 것이다. 이유인즉, 국민을 대변하고 있는 민의 전당에서 국회의원으로써 그 책무를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안 집권당으로써 제왕적 자세에서 벗어나, 질못하고 있는점은,  심지어 자기들 주장만 되풀이하는 그 오만함에서 군림만 할 랴 는 마음가짐과 자세는 마땅히 버려야한다.

그러니, 청와대에서  내려와 나경원대표를 만나, 대화를시도하는 모습을 보았다. 이것을 보고, 이젠 재대로 할랴고 하는구나....이를 보고, 높이 평가를 하며, 또한 찬사를 보낸다.

어디까지나, 동등한 입장에서 대화는 이뤄져야 한다. 그동안 집권당의 주장만 내 새울 것이 아니라, 야당이 주장하는 안건 중, 단지 한두 가지만이라도 수용을 해야 한다. 그래야만 Fair Play가 되는 것이다.

이것은 민주주의 의 원칙이며, 근간이다. 일방적 주장만 내새우면 그것은  바로 독재이다. 여기서  쌍방이  서로 타협안을 갖이고 절충하며 협상 (Compromising) 을 해야한다.

절대로 한국당이나, 그녀를 향하여, 강압적이나 맹공을 퍼부어서는 안된다. 왜냐고 물으신다면, 그녀는  나라를 위하여, 국민을 위하여 올바르고 떳떳하게 주어진 책무를 다 잘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국민은 사심(邪心)이 없는 그녀를 절대 신뢰하며, 그녀가 주장하는데 동의를 하고 있는 것이다.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6-15 08:39:47
118.41.106.16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03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224
2489 이 난세에 혜성과 같이 나타난 고영길 변호사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6 517
2488 때는 닥아오고 있습니다. 이를 어찌할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677
2487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험한 말좀 하겠습니다. 용서하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539
2486 결코, 유승민을 입에 올리지마라, 그 인기는,동반 하락하며, 끝없이 추락 하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497
2485 나라를 구하겠다는 황교안대표에게 화살을 던지는 자들아, 어찌하여, 그를 공격하는가?. 공산도당들이 아니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8 533
2484 한국이 낳은 천재 황교안, 조국의 정공을 찔렀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5 690
2483 전지전능의 만왕의 왕이시여, 이땅의 운명이 일각에 달렸나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4 426
2482 인간 김정은이를 미워힐수민은 없다. 고로 그를 좋아하고 사랑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2 511
2481 국가의 존폐의 위기앞에 우리 모두 엎드려 기도 드리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1 500
2480 위기(危機)는 곧, 기회(機會)이다. 너도 나도 뼈저리게 깨닫고 분발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5 680
2479 국제무대에서 줄줄히 무시당하는 이런참사를 어떻게 생각해야하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2 551
2478 자녀의 소득과 상관없이 만 65세이상의 부모님들한텐, 최소한의 생계비인 70만원은 지급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1 790
2477 공화당은 미워도 다시한번 그들을 보듬어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1 448
2476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0 477
2475 하늘길, 바닷길, 땅길....그 누가 다 열어두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4 569
2474 이나라에, 드디어, 하나님의 징벌이 임하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3 533
2473 내치가 억망인데, 외치가 되겠는가?. 자연의 순리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432
2472 조국은 65년생이라, 무엇을 안다고?, 엄마뱃속에서 형질도 조성돼지않았는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509
2471 평화시위를하며 애국하는 공화당 당원에게 손대는 자, 저주가 임할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454
2470 황교안대표는 단둘이 창가에서 무엇을 소근소근거렸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9 545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