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나경원대표의 방문은 포항시민을 감동시켰습니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3-24 22:03:01  |   조회: 967
첨부파일 : -

나경원대표의 방문은 포항시민을 감동시켰습니다.

 

포항시민은 그동안 지난번의 지진이 불가항력적(Beyond our Control)인 천재(天災)인줄만 알고 시민들은 우리가 무엇을 잘못했나???의아해하며 하늘이 하는 일이라 그 고통 속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안간힘을 썼습니다.

아직도 그 후유증에 시달리며, 병원출입을 하며 인내의 인내를 거듭하고 있는 중, 뜻밖의 그 지진이 천재가 아니고, 인재였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증명이 되었다고 방송을 했습니다. 국민들은 경악하며 안절부절 치를 떨었습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현정부가 전 정권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책임회피와 전가를 하며 국가적인 차원에서 보상해줄 기미가 하나도 없는듯합니다. 이래도 되는것인지요?.....

이렇게 마음의 상처가 깊어만 가는데, 오늘 뜻밖의 나경원대표님의 이곳 방문은 정말로 감사하였으며, 심지어 눈물 마져 흘리는 시민도 있었습니다....

국가최고수장인 대통령은 관심도 없는데, 정말 이렇게 야당원내대표의 전격적인 방문은 포항시민들로 하여금 많은 위로가 되엇습니다......전정권의 책임 운운 할때가 아니지않느냐...는, 일침은 장말로 많은 포항시민들을 감동 시켰습니다. .....

그렇다고 아무리 인재라 할찌라도 전 전권의 시행착오로 인하여 지변이 흔들려 이렇게 지진으로 인하여 물심양면으로 큰 상처를 입었으며, 그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고 신음하고 있던 중, 오늘 뜻밖의 나경원대표의 포항방문은 매 마른 땅에 내려진 감로수와도 같은 값진 발길이였습니다.

다소나마 위로를 받은 포항시민들은 나 경원 대표에게는 감사함을 표하면서도 .실질적인 보상문제에 대하여 현 정부가 유구무언으로 일관하면서, 단지 전 정권에게 책임전가를 하는 것은 절대로 올바른 처사가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니 어찌 현직 국가수반인 대통령은 한번 내려와서 한마디 위로의 말씀이 없는지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마땅히 지켜줘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어찌 그리 냉담하시는지요??.....

행여 국정에 골몰하시면, 수하 참모진을 통해서라도, 차질없이 피해를 당한 시민들한테 배상문제를 조속히 원만히 해결하도록 지시함이 마땅하지않습니까?...

즉각, 인재던, 천재던 이렇게 아직도 그 후유증에 시다리고 있는 포항시민들에게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우선 배상부터 장확히 해야 하는것 아닙니까고통에 신음하는 포항시민이 무슨 죄가 있는지요?.....

문재인 정권에 묻고 싶습니다. 다시 5.18이 생각아 나는군요....돌아가신분이 그 보상금을 받는것은 당연하겠지만, 어찌 일언반구의 해명도 없이 살아있는 현직, 대통령이나, 국회의원들이 무슨 혁혁한 공로를 5.18 , 세웠길레, 국가유공자 라는 미명아래 매월 그 보싱금을 수령하고 있는지요?...명확한 답변을 요구합니다. ..바로 형평성의 문제가 아니겠습니까?,

포항시민이  아직도 신음하며 악명높은 지진도시로 낙인이 직혀 집값은 폭락하여 매매는 이루어지지않으며, 이사를 갈려고 해도 매매가 성립안되어 이사도 못 가는 실정입니다.

지진도시 라는 오명을 남긴체 타지역으로 이사를 갈려고 해도 갈수가 없는 처지입니다..

어찌하여 같은 대한민국에서 어떤 공직자는 아파드를 수 십체를 가지고 희희락락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합니다..

아직도 신음하고 있는  죄없는 포항시민들이 천재도 아닌 인재로 인하여 당하는 이런 신체적 정신적 고통과 지진도시로 오명이 붙은 부동산 하락으로 입은 물질적인 손해는 어디에 가서 그 보상을 받아야 하는지요?....국가시책의 판단오류와 시행착오로 인하여 죄없는 시민이 그 가혹한 대가를 치뤄야 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정부에선 하루빨리 이곳 시민들이 당하고 있는 정신적 육체적 고통과 지진 도시로 전락한 이곳 오명의 도시는 부동산 하락으로 인한 물질적 손해에 대하여, 대책을 강구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정책 수립 하여 해결하심이 마땅 할줄 사료되오며, 민심이 폭발하기 전에, 조속한 시일내에 매듭을 지어줄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요즈음, 사는 게,  사는 것 아닙니다.

아무리 좌파정권의 좌파 대통령이라 할찌라도, 어디까지나 이땅 대한민국에 살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선출하였기에, 대한민국의 록을 먹고 있으면서, 전정권의 탓으로만 돌리고, 이렇게 냉담하게 수수방관만 해야 하는것입니까?..진정 묻고 싶습니다..대한민국 땅에 사는 대한민국 국민이 선출한 대한민국 대통령은 당연히 대한민국 국민의 복리후생, 그리고 생명과 재산을 지켜줘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는것 아닐 런지요???......다시 한번 묻고 싶습니다.

03242019-5

2019-03-24 22:03:01
119.202.97.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7979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169
2449 한국전을 내전 이라고?.....북과 남은 침략한적이 없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7 640
2448 내글위에 관고물로 방해하는자, 화있을진저, 지옥의 심판을 어찌면할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6 570
2447 사기충천, 용기백배, 불굴의정신, 똘똘뭉친 대한애국당 영원하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6 494
2446 괜찮아, 대한의 아들들아, 너무나 잘 싸웠단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6 500
2445 한국당을 무조건 압박하면 안된다. 한두 가지 조건은 들어주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5 616
2444 무조건 한국당을 압박하질말고, 한두 가지는 받아줘야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5 511
2443 왜, 우리는 공산주의를 배격해야만 되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4 386
2442 경코 감정은이를 미워할수만 없는것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3 382
2441 교회속에 침투한 붉은 세력, 한국교회는 무얼하고 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3 506
2440 황교안대표도 이 단식투쟁에 동참하라....국민의 명령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2 554
2439 빛과 소금의 역할 잘 담당하는 한국 당, 애국 당, 자랑스럽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0 434
2438 이인영의 비행장에서의 꼴불견 인사 연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09 495
2437 책임을 한국 당 에만 돌릴 것인가?.핵심은 “패스트트랙“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09 422
2436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딸, 나경원 대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08 467
2435 현충일날, 김원봉언급, 야당대표의 맹공 당연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07 493
2434 답하라, 이해찬은 답하라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5-23 763
2433 나경원 원내대표, 한국판 대처수상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5-23 641
2432 맥주회동정도로 나경원을 매수할랴는 생각은 큰 오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5-21 663
2431 임종석,대한민국을 위하여 무슨 공로를 세웠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5-14 993
2430 인간은 누구나 실수한다, 실수없으신분, 오직 하나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5-14 86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