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현좌파정권의 재반 실정을 규탄 못하는 당대표는 자격없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2-22 10:20:26  |   조회: 917
첨부파일 : -

현좌파정권의 재반 실정을 규탄 못하는 당대표는 자격없다

 

때는 바햐흐로 이나라가 폭망하기 일보직전이라고  국민들은 아우성입니다. 거리에는 한참 일해야 할 젊은 청년들이 대학을 나오고도 직장을 얻지 못하여 거리에서 배회와 방황으로 끝없는 실망과 좌절로 밤을 지새우며 통탄하고 있습니다.

공장은 임금상승으로 인한 구인난에 부디쳐, 돌려야 할 기계는 멈추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은 아예 할말을 잃고 주춤거리고 있습니다. 대기업들은 희망없는 대한민국땅 에서 기업을 영위 할수없다고 해외로 해와로 진출하고있으며 바야흐로 이땅은 폭망직정의 풍전등화의 지경까지  이르렀습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 문정권은 아랑곳없이 시간만 나면 김정은이의 눈치만 살피고 국민이 바라는 *평와* 라는 위장술로 우리들을 현혹시키며, 도탄에 빠진 민생고를 해결할 생각은 안중에도 없습니다.

노동자들은 노동자대로 비명을 지르고 있는 이 엄청나고 긴박한 이땅의 현실에  현좌파정권의 실정(失政)을 가장 강력하게 지적하며 부각시켜 규탄하지못하는 당대표는 당성가능성이 희박합니다. .

허위날조된 5.18의 진상규명과 요사한 웃음으로 선량한 국민들을 현혹 시키는 공산도당의 이땅의 수괴인 문 재인에 대하여 더욱 적극적인 공세로 그의 실정을 부각시키지못하면  국민들의 절대 호응과 열화같은 지지는 받을수가 없습니다.  .

누가 더욱 강력하게 선명하게 현정권의 실정에 대하여 규탄하며, 질타하며 당선 된 후의 야당으로써의 포부와 그 개선책을 실천할 수 있는 한국당의 참모습을 부각시키는 당대표가 선출될것입니다.

누가 불타오르는 강력한 애국심과 뜨거운 겨레사랑의 소유자인가...왜곡된 진실을 바로 잡을수있느냐의 의 이 중대한 판가름이 날것입니다.

바로 보다 강력하게 보담 치열하게 현 좌파정권의 실정을 규탄하지못하면 절대로 거대야당인 힌국딩의 당대표 당선에 자격이 없음을 국민의 이름과 함께 천명 합니다.

거짓을 진실이라고 . 모든 악을 선 이라하며,, 은폐와 날조, 위선과 폐악의 대명사인 현정권을 과연 그 누가 가장 많이 질타히며 규탄 해야 합니까?.....바로 우리의 대변자인 여러당대표후보들입니다. .죽으면 죽으리라의 필사의 각오로 외쳐주십시오..........

결전의 시간은 닥아옵니다.

그리하면 승리의 면류관은  자연히 돌아갈것입니다.

02222019-11

역사의 증인 작성함.

 

.

 

 

2019-02-22 10:20:26
118.41.105.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21427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0595
2449 피 끓는 윤창준의 진실고백을 들어보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652
2448 나경원이 간첩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505
2447 간첩은 간첩을 낳는법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430
2446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송해총장의 양심선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8 480
2445 청문회의 한국당, 최후의 일순까지 강 펀치 날리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6 434
2444 조국에게 핵폭탄이 된 최성해총장의 양심선언 진실로 존경스럽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544
2443 나경원대표여, 어찌하여 휘청거리느뇨?. 국운이 일각에 달렸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5 391
2442 본분을 다하는 한국당, 격려의 박수를 보낸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9-04 471
2441 드디어 때는 닥아왔도다, 우리모두 전광훈목사님의 뒤를 따르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771
2440 분노하라, 일어나라, 사랑하는 이땅의 아들 딸들이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31 539
2439 자랑스런 국가대표인 승마특기생에게 기증한 말세마리가 무엇이라, 뇌물이라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9 637
2438 누가 나경원의 가슴아픈 상쳐를 건드리는가?....야비한 인간들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646
2437 드디어 출애급의 대역사가 대한민국 이땅에서 일어납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7 646
2436 이 난세에 혜성과 같이 나타난 고영길 변호사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6 631
2435 때는 닥아오고 있습니다. 이를 어찌할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787
2434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험한 말좀 하겠습니다. 용서하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668
2433 결코, 유승민을 입에 올리지마라, 그 인기는,동반 하락하며, 끝없이 추락 하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622
2432 나라를 구하겠다는 황교안대표에게 화살을 던지는 자들아, 어찌하여, 그를 공격하는가?. 공산도당들이 아니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8 660
2431 한국이 낳은 천재 황교안, 조국의 정공을 찔렀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5 822
2430 전지전능의 만왕의 왕이시여, 이땅의 운명이 일각에 달렸나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4 53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