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빼았는자와 빼앗기지않는자의 공존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10-26 07:33:23  |   조회: 288
첨부파일 : -
빼았는자와 빼앗기지않는자의 공존



대한민국에는 지금 희한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불법과 야바위로 정권을 약탈한 현 정부는 마치 점령군처럼 막무간에 식으로 군림하면서, 안하무인격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모든것 다 집어삼킨다


우리와 자유진영의 고귀한 핏값으로 산 이 고귀하고도 고귀한 절대로 빼았겨서는 안되는 그 *자유* 라는 이름의 보물이 있다. 우린 다른것은 다 빼았겨도 이 자유 라는 이름의 가장 값지고 승고한 보물은 결단코 끝까지 사수 해야 한다. 그리하면 우린 살리라.....대한민국도 살리라


문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은 빼았는 자들이며 무법천지를 휘두르고 있는것이다. 우리 우익보수단체와 중도파인 여타 애국국민들은 절대로 이 자유만큼은 빼았기면 우린 죽은 송장이다. 우리는 확고부동한 살아야 하는 가치관에 입각한 거룩한 백성들이기에 바로 가치있는 존재들이다. 끝까지 이 자유 라는 이름의 보물을 간직하고 사수 하리라..죽으면 죽으리라의 신념으로 말이다.
2018-10-26 07:33:23
14.45.40.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08496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1259
2629 손혜원의 비밀을 하나님은 다 아신다NEW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7 57
2628 이곳을 방문하신 여러분께.....죄송합니다.NEW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7 55
2627 종북좌파정권 더민당은 즉시 그 공격을 멈춰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6 121
2626 김태우수사관, 신재민사무관.. 믿음대로 될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137
2625 의인(義人)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174
2624 진실은 영원히.....이땅에 영원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192
2623 "김광일의 입",... 푸라이스-리스 (Price-less)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146
2622 황교안 전 총리가 한국당에 입당하신다고요....대환영입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129
2621 지만원박사 진실의 사나이, 나라를 지킨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104
2620 매력의 사나이 우벙우, 두눈에는 눈물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06 321
2619 한국당이 다시 사는길, 당대표는 애국열사 김진태 라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06 244
2618 새해 인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02 303
2617 손상윤 회장님, 대단하십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26 1306
2616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 의 비교 분석을 하셔야 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06 1184
2615 태극기가 펄럭이는 한, 결단코 대한민국은 망하지않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1448
2614 비건과 악수할때, 파안대소하는 임종석, 무엇을 뜻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1146
2613 울지마,대한민국,우린 사수한다.자유는 죽음보담 강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_ - 2018-10-29 890
2612 빼았는자와 빼앗기지않는자의 공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6 288
2611 야당이 주장하는 국회비준,절대필요!우린 공신국가아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5 321
2610 체용비리의 지나친 세습관행은 끝까지 타파돼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37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