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불의와 부정을 보고도 의분을 느끼지못하면,죽은 민족이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10-22 06:54:12  |   조회: 382
첨부파일 : -
불의와 부정을 보고도 의분을 느끼지못하면,죽은 민족이다.


작금의 체용비리에 반기를 들고 울분을 터트리는 자유한국딩은 지금 잘 싸우고 있는 것이다.


거짓의 아비, 즉 마귀집단들, 공산도당들은 추호도 민망하고 부끄러운줄 모르는 철먼피의 집단들이아, 야당에서는 강역하게 대처 해야 한다. 절대로 조용한 말로 살금살금 조용하게 시위를 해서는 안된다. ..이들은 공산당 대통령이 이끄는 공산당 여당이기때문에 강력하게 싸우지 아니하고는 이 집단은 눈 하나 깜짝 안한다.......


보안법을 없에자고 적장 앞에서 뇌깔이는 당대표는 그 얼굴, 보기만 해도 두통이 생기고 구투증이 난다. 제발 On Line 상에서 사라졌드면 정말 좋겠다. 그 요상스런 눈동자는 마귀집단의 두목이 바로 이해찬이가 아니던가??
2018-10-22 06:54:12
218.157.206.1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0894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1600
2629 두 정상의 침묵이 뜻 하는 것NEW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21 61
2628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이래도 되는 것 입니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15 229
2627 나경원대표의 명연설, 정말 자랑스럽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13 422
2626 마귀의 본질을 여실히 드러낸 공신주의 주역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02 698
2625 드디어 그 배일을 벗는 가공할 종북 간첩단의 실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8 601
2624 오늘의 패배는 큰 보약이 될 것입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7 423
2623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5 502
2622 설훈과 홍익표 두의원의 망언을 규탄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5 406
2621 현좌파정권의 재반 실정을 규탄 못하는 당대표는 자격없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2 266
2620 그래도 이 진실을 외면 할것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1 253
2619 정직한 광주시만의 고백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1 360
2618 나경원의 눈빛과 이해찬의 눈빛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0 305
2617 잔악한 좌파정권들아, 이래도 광주편만 들것인가.....역사는 통곡하고 있는 것을 들으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6 425
2616 한국당 이, 잘 한일, 더민당 은, 입 다물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5 306
2615 주님, 저들이 모르고 행하고 있나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4 299
2614 지금 암운(暗雲)이 감돌고 있다. 김진태를 구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3 362
2613 속지말자,황교안뒤엔, 배신자 김무성,유승민이가있다는것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1 661
2612 한국판 가롯유다는 그 누구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0 315
2611 가롯 유다는 누구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09 389
2610 황교안은 가롯 유다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09 30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