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이해찬은 아는가? 스스로가 얼마나 잘못 가고 있다는것를?.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10-10 07:37:25  |   조회: 515
첨부파일 : -
이해찬은 아는가? 스스로가 얼마나 잘못 가고 있다는것를?.



이해찬은 들으라,

모태에서 분리되어 이 세상에 그 모습 처음으로 나타내며, 제일먼져 엄마 품에 안겨 엄마젖을 빨고, 아랫돌배 윗돌배 더울세라 추울세라 엄마의 사랑으로 걷워주시며, 애지중지 어린 시절 잘도 자라 꿈같은 시가들 보내며, 중학교, 고등학교를 무사히 졸업하고, 내가 원하는 대학에서 원하는 공부를 전공하고 졸업하여, 오늘의 그 자리에 있기까지, 한번이라도 내가 자란 , 아-니 내가 사는 이 땅, 이 나라 내조국 대한민국에 대하여 감사한 마음을 갖어본적이 었단 말인가????, 정식으로 진정 이해찬 그대에게 한번 묻고 싶다.


혹시, 지난날, 어느때, 마음속에, 그 어떤 계기로 공산주의사상를 흠모하며 공산주의자가 되었는지는 알수가 없으나, 내심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어찌 공공연하게 북한에 넘어가서 까지 그것도 적장앞에서,만인이 보는 가운데, *국가보안법* 을 없에고, 종신토록 집권을, 절대로 빼앗기면 안 된다고.


이런 망발을 한단 말인가?????........ 당 대표라는 자가,....처음에는 우리 귀를 의심했다. 이것을 듣는 모든 국민은 경악을 금치못했으며, 아연실색 하지않을수가 없었다. 철부지 아이도 아니고.....


북한 공산당을 생각하면, 능지처참해도 우리의 한과 분은 풀리지 않을 것이다. 이해찬이는 6.26때 태여나지도 않았으면서, 무엇을 안다고, ......차라리 모르면 잠자코 있던지...아니면 북한으로 넘어거 가서 거기서 살고 대한민국으로 오지도 말어.....오매불망 ...그렇게 나발을 불어대면서, 왜 대한민국에서 사느냐고????인민공화국에 가서 살지 왜 대한민국에서 살면서, 이나라의 피를 빨아먹느냐고.....


.나는 이 말을 듣는 순간 나의 귀를 의심했다. 내가 분명히 잘못 들은게 아닌가?...몸이 오싹하면서 .정말 전율을 느꼈다.


공산치하에 사는 공신주의 인민들이 북한에 살면서 이런 말을 하는 것은 당연할지 모르나, 이 나라 대한민국에 공공연하게 살면서, 나라를 뒤집어엎을랴는 반역도당들인 이 석기 일당들의 구가전복시도 행위를 한데 대하여, 국가보안법이란 제도적인 법적인 장치가 있었기에 그래도 무사히 국가전복을 미연에 방지할 수가 있었으며, 급기야는 완전 주사파 일당들인 *통진 당*을 해산시키고, 5인의 국회의원의 직함을 박탈한 것이 정말 천우신조의 순간들이 아니 였 던가?....생각이 든다. 정말 눈앞이 아찔했던 것이다. 그 당시의 나라를 살린 재판관들의 혁혁한 공적이 아닐 수가 없는 것이다.


지난 날, 김일성이 공신주의 사상에 현혹되어 소련에 속아, 도저히 상상을 할 수 없는 동족상잔의 남침으로 미명에 남한땅 대한민국을
쳐들어와 피 비린 내나는 평화로운 이땅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어 초토화가 졸지에 되었으며, 돌이켜보건데,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미증유의 만행을 저질렀던 것이다.


지금 60대 이하의 세대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단지, 공산주의 달콤한 알쏭달쏭한 선전과 감언이설에 현혹되고 속아, 자기들이 자라고 사는 나라 조국 대한민국을 송두리체 배반하며, 이제 와서 국가보안법을 폐지운운 하며 우리 진보정권 즉, 주사파 정권이 40년, 50년을 집권을 해야 한다는 이런 망발을 당 대표라는 인간이 하다니,.민족반역자 김일성의 망령이 되살아난 것이 아니가?...


6.25전쟁당시 이 공산도당들의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을 생각하면, 우리 세대들은 치가 떨리고 분해서 잠을 이룰 수가 없는 것이다. 오늘날까지 사과 한마디 없는 저 공산도당들은 능지처참해도 우리의 사모친 한이 풀리지 않지만 우리의 부모형제들을 다 무참하게 다 죽인 철 천지 원수가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그러나, 하나님이 도우사, 이 나라 이 땅에 예수님의 사랑이 전파되어
원수도 사랑하라...의 절대 절명의 말씀에 따라 우리는 저들 원수들을 용서를
하였으며, 천문학적인 돈을 북에다 다 갖다 쏟아 부은 것이다. 그러나 그돈을 좋은 뜻에다 쓰지 않고, 또다시 민족 대학살의 핵폭탄을 만드는데 사용하여, 바야흐로 우리를 .밤낮으로 공갈협박하며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은 북한 땅 에서의 공산주의자들이기 때문에 어 쪌 수없이 소련에 속아, 아직도 세계적화의 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있지만, 북한은 그곳에서 그렇다 손쳐도 어찌 공공연하게 대한민국 남한 땅에 살면서, 어찌 공산도당노릇을 할 수가 있단 말인가? 배은망덕도 유분수이지...이럴수는 없느니라...


진정 천인공노 할 자들이 아닌가....능지처참(陵遲處斬) 해도 우리의 사모 치는 한은 풀리지 아니 할 것이다...이해창 일당에게 하나님의 진노가 분명히 임할 것 임 이라........회개 하지 않는 한 그러하리라..


회개하는 자는 용서를 하신다고 예수님께서 말씀 하셨다
2018-10-10 07:37:25
220.81.135.2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08945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1601
2629 두 정상의 침묵이 뜻 하는 것NEW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21 64
2628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이래도 되는 것 입니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15 229
2627 나경원대표의 명연설, 정말 자랑스럽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13 422
2626 마귀의 본질을 여실히 드러낸 공신주의 주역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3-02 698
2625 드디어 그 배일을 벗는 가공할 종북 간첩단의 실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8 601
2624 오늘의 패배는 큰 보약이 될 것입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7 423
2623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5 502
2622 설훈과 홍익표 두의원의 망언을 규탄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5 406
2621 현좌파정권의 재반 실정을 규탄 못하는 당대표는 자격없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2 266
2620 그래도 이 진실을 외면 할것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1 254
2619 정직한 광주시만의 고백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1 360
2618 나경원의 눈빛과 이해찬의 눈빛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20 306
2617 잔악한 좌파정권들아, 이래도 광주편만 들것인가.....역사는 통곡하고 있는 것을 들으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6 425
2616 한국당 이, 잘 한일, 더민당 은, 입 다물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5 306
2615 주님, 저들이 모르고 행하고 있나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4 299
2614 지금 암운(暗雲)이 감돌고 있다. 김진태를 구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3 362
2613 속지말자,황교안뒤엔, 배신자 김무성,유승민이가있다는것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1 661
2612 한국판 가롯유다는 그 누구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10 315
2611 가롯 유다는 누구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09 389
2610 황교안은 가롯 유다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2-09 30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