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죽고저하면 살것이고, 살고저하면 죽을것이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10-06 09:14:22  |   조회: 569
첨부파일 : -
죽고저하면 살것이고, 살고저하면 죽을것이다.



상기제목은 바로 만고의 진리입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아랫글은 Systemclub 에서 퍼온 지만원 박사의 역사에 남을 위대한 글입니다. 아모쪼록 많이 많이 퍼 날으시길 바랍니다. 예수님도 그 의분을 참지못하여,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즉, " 이 독사의 셰끼들아, 너희가 어찌 지옥의 심판을 피할꼬????...." 하셨습니다.


본문 :
문재인 이 천벌받을 개자식아, 반역행위 멈춰라



문재인, 이 개자식아, 역적-이적-여적 행위 즉시 멈춰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개념 없는 개돼지들인 줄 아느냐? 네 놈이 하는 짓이 참으로 가관이다. 이 나라가 망하려고 개도 짓지 않는 가운데 너 같은 빨갱이 역적놈이 청와대를 차지했구나. 이 나라 운명은 사주팔자 사나운 개 같은 운명이라 치자. 이렇다 치고 네 잡놈에게 물어보자. 이 세상에 태어나 뭐 할 게 그렇게 없다고 네가 호의호식하고 사는 이 고마운 나라를 적장, 그것도 살인마에게 바치려 온갖 개지랄을 다 하느냐? 문재인아, 네가 몰라서 그러는데 이 대한민국에는 너보다 엄청 잘나고 많이 배우고 똑똑하고 인간성 풍부하고 유려한 매너를 훈련한 국민 널려 있다. 이 나라에서 가장 못난 또라이가 바로 너 같이 천박한 인간쓰레기 문재인이다. 누구에게든 물어 봐라, 너라는 잡놈하고 나하고 누가 더 근사한 인간인지? 너를 지켜보니 넌 참 잡놈이더라. 능라도 연설? 그게 연설이냐? 국보법 위반은 물론 내우외환에 해당하는 항복선언이었다. 이 개 같은 잡놈아. 국민이 바보냐? 그런 거 모르게?



A4지 없으면 간단한 다이아로그(Dialog)도 못하냐? 책상을 타고 넘는 그런 잡질의 행동거지가 대통령에 어울리는지 세상에 물어봐라. 우리 장삼이사들도 얼굴이 뜨거울 정도로 징그러운(Disgusting) 장면인데 네놈은 직함이 대통령이라는 놈이 그런 최소한의 ‘격 의식’도, ‘수치감’도 없더냐? 이 잡놈아. 네놈이 하도 말을 못 알아 듣고 행동거지가 개판이기에 내가 쌍욕을 하기로 작정했다. 언론들을 동원해 인민재판을 한 다음 나를 때려 잡아넣어라. 네 놈의 주특기가 김일성 식 “숙청” 즉 “적폐청산”이 아니더냐? 이 나라 사람들은 네놈을 다 ‘개잡놈’ 취급한다. 그걸 모르는 인간들이 너 그리고 가짜 여론조사를 악용해 너를 띄워주는 인간들이다.



나는 대한민국 국민이다. 국민 투표제가 있었기에 네 놈이 그 자리에 가 있는 것이다. 착각하지 말라. 네 놈은북한처럼 세속 되는 황제가 아니다. 네 놈에 대해 욕하고 비판하는 건 민주국민의 특권이다. 고소하지 말라. 그러면 너도 나도 다 무너진다. 나는 ‘없이 살아도’ 극기를 통해 쌓은 지식이 있고, 센스로 닦은 기본 매너가 있다. 그래서 이 나라 상류사회에 속해왔다. 그런데 네 놈은 이 상류 사회에 이름도 없었다. 평소 같았다면 내가 왜 너 같은 하류 인간을 상대조차 했겠느냐? 너 같은 잡놈이 대통령 하고 있으면서, 국민망신 국가망신 다 시킬 뿐만 아니라 이 나라를 "사람중심" 네 놈의 정신병 종교 즉 사이비 종교 정신에 따라 북에 넘겨주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너무나 위험해서 직접 나선 것이다, 네 놈과 내가 다 같이 임당수에 빠져죽자 작정한 것이다. 여기에서 나만 죽이고 너만 살자는 생각 하지 마라. 그게 네놈의 무덤이다. 이 때려 죽여도 시원치 않을 개잡놈아.



지뢰제거? 대전차 방어벽 제거? GP제거? 철책선 무용지물 화? 야간작전 상납? 한강변 철조망 제거? 주적 반대? 이 개 같은 역적 놈아? 여기가 어디인데 그 따위 개수작을 하는 것이냐? 이 천벌을 받고도 남을 역적-반역-여적질 하는 놈아. 누군가가 이 저주의 글을 문재인에 전해 주면 참으로 고맙겠다. 문재인 이 개잡놈아, 내일 네가 죽어야, 대한민국 5천만이 산다. 진정 애국자라면 오기 부리지 말고 내려와라. 그러면 고맙다 할 것이다.



오죽하면 트럼프가 문재인 흉내낼까?

https://youtu.be/VADqQlBjmco






2018.10. 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2018-10-06 09:14:22
14.45.40.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7981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174
2748 나라를 구하겠다는 황교안대표에게 화살을 던지는 자들아, 어찌하여, 그를 공격하는가?. 공산도당들이 아니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8 530
2747 한국이 낳은 천재 황교안, 조국의 정공을 찔렀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5 684
2746 전지전능의 만왕의 왕이시여, 이땅의 운명이 일각에 달렸나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4 423
2745 인간 김정은이를 미워힐수민은 없다. 고로 그를 좋아하고 사랑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2 508
2744 국가의 존폐의 위기앞에 우리 모두 엎드려 기도 드리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1 497
2743 위기(危機)는 곧, 기회(機會)이다. 너도 나도 뼈저리게 깨닫고 분발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5 679
2742 국제무대에서 줄줄히 무시당하는 이런참사를 어떻게 생각해야하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2 549
2741 자녀의 소득과 상관없이 만 65세이상의 부모님들한텐, 최소한의 생계비인 70만원은 지급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1 786
2740 공화당은 미워도 다시한번 그들을 보듬어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1 445
2739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0 475
2738 하늘길, 바닷길, 땅길....그 누가 다 열어두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4 567
2737 이나라에, 드디어, 하나님의 징벌이 임하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3 530
2736 내치가 억망인데, 외치가 되겠는가?. 자연의 순리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430
2735 조국은 65년생이라, 무엇을 안다고?, 엄마뱃속에서 형질도 조성돼지않았는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504
2734 평화시위를하며 애국하는 공화당 당원에게 손대는 자, 저주가 임할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452
2733 황교안대표는 단둘이 창가에서 무엇을 소근소근거렸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9 541
2732 현정부는 그것을 몰랐던가?, 예고된 수순이 아니였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9 456
2731 여러분은 아시는지요?.. 이 놀라운 사실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5 915
2730 침몰해가는 대한민국호를 구출하는자, 과연 그 누구이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5 519
2729 하나님이 들어 쓰시느 이 시대의 위대한 선각자 정광훈목사를 주시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5 943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