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오늘, 목전의 김정은에게 비핵화 확답을 받을때이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09-19 08:58:59  |   조회: 527
첨부파일 : -
오늘, 목전의 김정은에게 비핵화 확답을 받을때이다.



오늘이 최적기이다. 비핵화 확약을 김정은이로 부터 직접 받아낸다면 우리 대한민국 대통령은 일약
금세기의 영웅의 반열에 오르게 될것이다. 즉, 미국도 뚫지못한 이 의제의 물꼬를 튼것은 바로 대한민국 대통령인 문재인 이가 성사를 시킨 주인공이 되기 때문이다.


앞으로 나는 자칭 대통령이 아닌 북한의 방명록에 그 이름을 남긴 그 기록을 믿기로 했다. 바로


***대 한 민 국 - 대 통 령 - 문 재 인 *** 이것이 진실 이라고 믿고 싶다.


이것을 못하면 무엇때문에 *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 이라고 방명록에 남겼을까?...그냥, 인민공화국의 * 인밈공화국 속국 대통령 문재인 * 하고 싸인 하고 말지......

자, 이젱 이름값을 해야 할때가 왔다. 방명록에 분명히 * 대 한 민 국 대 통 령 문 재 인 * 이라고
쓴 그 이름값을 할때가 닥아왔다. 바로 오늘 인것이다.
우리 국민이, 아-니 전세계의 시선이 지금 한결같이 평양을 향하고 있으니, 이젠 그 방명록에 쓴 그 내용대로 확약을 하는 역사적인 순간아 닥아오고 있는것이다.


자, 용기를 가지고, 미리 그렇게 앞으로의 평화와 김정은이를 돕고 살리겠다면 , 당호하게 요구를 해야 할것이다. 그렇지못할시엔 여태까지의 모든 노력과 행보가 거짓으로 들어나가 때문에 오늘이 바로 절호의 기회 인것이다. 나에게 돌아온 이 절호의 기화를 포착하여 결단 한는가 에 따라 성패가 결정된다.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전세곅의 시선이 쏠리고 있는 이 절호의 기회를 포착 하느냐 안하느냐 의 기로에서 결정을 해야 한다. 다시 말해서 세계가 원하고 있는 이 *비핵화 의 확약* 인 김정은이의 서명이 든 확약서를 받아내야 한다.


우연의 일치 일지는 몰라도, 영원히 보관되며, 기록되어진, 대한민국 대통령 이란 글귀 처럼 그 이름값을 할따가 바롱 목전에 펼쳐지고 있는것이다. 반듯이 이 비핵화 확약을 받지않고 돌아오는 날에는 모든것이 말짱 도루묵이 되는것이다.


오늘부로 필자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불러드릴테니, 반듯이 그 증거물과 선물을 가지고 돌아와야 한다. 그 적기가 바로 오늘 인것이다.


만약에 소기의 목적을 이루지 못한다면 무엇때문에 100명에 가까운 일행을 대리고 그 막대한 경비를 들여 날라갔단 말인가?.......


반듯이 그 방명록의 쓴 그 이름값을 해야 한다.
2018-09-19 08:58:59
222.121.23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7700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6877
2489 트럼프대통령은 진심으로 그대를 사랑하고 있나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9 682
2488 한국당 귀환에 환영행사를 못할망정, 공격의 대상으로 삼다니.........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9 504
2487 심상정은 악성 암덩어리, 그 생명줄이 다 되어간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9 450
2486 천인공노할, 박정희대통령 묘쇼에서, 1700개의 쇠말뚝을 찾아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8 636
2485 편협하고, 옹졸한 더불어민주당은 집권당으러써의 자격없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8 383
2484 폭력은 피하라. 300명의 강력한 인간띠를 만들어, 탠트철거를 사수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7 359
2483 김광일의 입, 예리하고도 정의롭다., 전세계가 깜짝 놀랐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7 392
2482 그대들이여, 두려워말라, 하늘의 별과 같이 빛나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7 468
2481 진성호의 윤단 폭격에서, 박원순, 조원진대표 잘못 건디렸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6 381
2480 나경원, 강온전략 잘쓰고 있다. 공은 더민당으로 넘어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6 482
2479 상기하자, 공산도당들의 남침 6.25의 참상을, 잊을수 없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5 951
2478 이유있는 저항을 하는 한국당에게 마냥, 공격만 할것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4 539
2477 즉시 답하라, 어찌하여 광화문에서 애국당 지지자를 쳐죽였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1 599
2476 동성애 지지하며, 자랑하는 박원순을 몰아내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1 434
2475 똑소리 나는 나경원,....누가 감히 그를 지탄 (指彈 )하리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21 509
2474 한국전을 내전 이라고?.....북과 남은 침략한적이 없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7 632
2473 내글위에 관고물로 방해하는자, 화있을진저, 지옥의 심판을 어찌면할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6 555
2472 사기충천, 용기백배, 불굴의정신, 똘똘뭉친 대한애국당 영원하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6 482
2471 괜찮아, 대한의 아들들아, 너무나 잘 싸웠단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6 493
2470 한국당을 무조건 압박하면 안된다. 한두 가지 조건은 들어주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6-15 604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