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생명(生命)과 시망(死亡)의 십자로(十字路)에서...
 김루디아 칼럼니스_김 루디아
 2018-09-07 23:01:22  |   조회: 480
첨부파일 : -
생명(生命)과 시망(死亡)의 십자로(十字路)에서...


본인에게 전달된 서신입니다. 공감이 가기에 이곳에 게재합니다.


제목 :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사기“ 로 밝혀졌다.


발신 : 국민 행동 본부 (National Action Campaign)


북핵의 목적은 대한민국 공산화이다. 주권자의 힘을 모아 반공 자유국가 부정으로 가는 * 판문점선언” 의 실천을 저지 하자.*


1. 문정권은 북한이 “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 할것이라고 예고 하였는데, 판문점 선언문에는 한미동맹 해체, 핵우산 철거 등을 뜻하는 ”한반도 비핵화“ 로 둔갑하였다. ”완전한 사기이다.

2.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를 확인한 다음에나 논의 할 수 있는 ” 종전선언 -평화협정 - 대북 경제 지원을 미리 약속한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약속파기 상습범과 손잡고,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 대북제재에 구멍을 내려는 이적 행위가 아닌가?.....

3. 북한동포들에게 진실과 ㅈ유를 가르쳐주는 대북확성기방송과 전단을 금지시킨 행위는 독재자 한사람만 편하게 해 주려는 민족반역행위이자 언론자유를 부정하는 민주파괴 이다.

4. 반공자유국가인 한국이 공산독제의 김 정은 정권과 손잡고 이른바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협력한다는 약속은 대한민국 해체와 연방제 공산통일에 같이 노력하겠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가짜 민족주의 선동애 가세, 국민들의 피아(彼我)분별력을 마비 시킬려는 역모가 아닌가?....

5. 판문점 선언문은 “민족적 화해”를 여러번 다짐하면서도 김일성이 불법 억류한 6만명의 국군포로, 20만 명의 납북자, 강제수용자 수감자 13만 명의 운명엔 낸담하였다. - 인권 변호사 라는 문 대통령의 인권은 김 정은만의 인권인가???? - 왜 또 한국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고 남북연락사무소 전쟁범죄자를 개성에 설치 하나 - 반 인류 - 전쟁범죄자, 민족반역자, 반 국가던체 수괴에게 불려가는 모습으로 국군을 지휘할 수가 있단 말인가?.....

6, 왜 또 한국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고 남북연락 사무소를 개성애 설치 하나????

7,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평화수역으로 대체한다고 했는데. 이는 선으로도 막기 어려운 북의 도발을 면으로 확대, 분쟁수역으로 만들고 수도권에 치명적인 허점을 드러낼것이 자명 함에도 왜 또 노무현-김정일 야합의 망령을 불러들이려는가???

8, 정권의 핵심에 주사파, 운동권 출신이 들어있고, 이들이 남북대화를 주도한다는 야당의 비판과 질문에 솔직하게 답 하라


9, 건국정신과 국가정체성에 배치되는 *판문점 선언* 이 실천 된다면 이는 헌법 제3조 (영토조항), 4조(통일조항),66조 및 69조(대통령의 책무는 헌법수호와 국가보위 및 자유통일 추진)를 위반하고 형법의 여적죄 에 해당될 수도 있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다.


사랑하는 나의 부모형제들이여, 그리고 아들 딸들이여,


우리 국민은 알 권리기 있는것입니다. 하루빨리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모르면 그대로 당합니다. 내나라 내 조국 우리가 지키겠다는데, 그 누가 반기를 들겠습니까?..이것은 오로지 공산도당들만이 반대를 하는 것입니다. 즉, 현 정권이 우리 국민들을 노략질하며 속이고, 눈에 불을 키고 우리의 애국활동을 반대를 하는 것입니다. 우리를 죽일랴는 음모와 계략을 꾸미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반대를 하며 까놓고 우리를 속이고 기만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절대로 속지맙시다. 속는 날에는 다 우린 죽습니다. .....이래도 판문점 선언을 찬성을 해야 합니까????손학규는 어디서 굴러먹다가 바른 미래당에 들어와서..."뭣이라?...판문점 선언을 통과 시키는데 찬성을 하자고????아가리에 똥바가지를 퍼 넣으려 갑시다. 우리 모두 달려 갑시다....국회 의사당으로.....


사랑하는 이땅의 부모 형제들이여,


우린 사생결단으로 이나라 우리의 조국 대힌민국을 구해내야 합니다. 우리가 구하지 아니하면 그 누가 구하겠습니까?....사생결단 합시다. 사랑하는 나의 백성들이여,,,,,이 애끓는 우리 엄마들의 외침을 들으시나요?......여자는 약하나, 엄마들은 강 합니다....세계의 영웅호걸들도 다 엄마들이 출산하고 만들어냈습니다. 다 아시잖아요?....제 말씀이 틀렸다면 여기에 댓글을 달아주십시요. 기다리겠습니다.
2018-09-07 23:01:22
118.41.105.1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402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561
2329 김태우수사관, 신재민사무관.. 믿음대로 될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648
2328 진실은 영원히.....이땅에 영원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765
2327 "김광일의 입",... 푸라이스-리스 (Price-less)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906
2326 황교안 전 총리가 한국당에 입당하신다고요....대환영입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13 515
2325 매력의 사나이 우벙우, 두눈에는 눈물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06 855
2324 한국당이 다시 사는길, 당대표는 애국열사 김진태 라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06 690
2323 새해 인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1-02 701
2322 손상윤 회장님, 대단하십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26 1802
2321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 의 비교 분석을 하셔야 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06 1666
2320 태극기가 펄럭이는 한, 결단코 대한민국은 망하지않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1990
2319 비건과 악수할때, 파안대소하는 임종석, 무엇을 뜻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1716
2318 울지마,대한민국,우린 사수한다.자유는 죽음보담 강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_ - 2018-10-29 1313
2317 빼았는자와 빼앗기지않는자의 공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6 687
2316 야당이 주장하는 국회비준,절대필요!우린 공신국가아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5 658
2315 체용비리의 지나친 세습관행은 끝까지 타파돼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664
2314 산림록화 협의할때,남한대표의 저자세,구토증이 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643
2313 불의와 부정을 보고도 의분을 느끼지못하면,죽은 민족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2 621
2312 우리의 대한민국 대통령 어디로 가버렸나?.. 쿼-바디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1 713
2311 천하를 호령할수있는 그 육성, 대한민국의 여성지도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593
2310 소통대신에 소총으로 국민의 가슴에..위장평화 집어치워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502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